2019.06.19 (수)

  • 흐림동두천 22.2℃
  • 구름많음강릉 27.9℃
  • 흐림서울 24.9℃
  • 구름많음대전 26.8℃
  • 구름조금대구 28.1℃
  • 구름조금울산 25.2℃
  • 구름많음광주 27.0℃
  • 연무부산 26.6℃
  • 구름조금고창 27.8℃
  • 구름조금제주 23.6℃
  • 흐림강화 23.1℃
  • 흐림보은 24.8℃
  • 구름많음금산 25.1℃
  • 구름많음강진군 28.1℃
  • 구름많음경주시 27.8℃
  • 맑음거제 29.0℃
기상청 제공
평화로운 한반도를 위한 논의의 장 한반도 국제평화포럼(KGFP) 2019 개최 평화로운 한반도를 위한 논의의 장 한반도 국제평화포럼(KGFP) 2019 개최
통일부와 세종연구소는 6월 19일(수) 9시 30분 웨스틴조선호텔에서 '함께 만들어가는 한반도 평화'를 주제로 한반도 국제평화포럼 2019((Korea Global Forum for Peace 2019)를 개최한다. 이 포럼은 한반도 평화와 통일에 대한 국내 및 국제사회의 공감대 형성을 위해 2010년에 통일부가 한반도 국제포럼을 창설한 것을 시작으로 이후 매년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유럽 등에서 한반도 전문가를 초청해 한반도의 정세를 진단하고 정책방향을 논의하는 자리다. 통일부는 3·1 독립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해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 정착에 대한 염원을 담아 한반도 국제포럼을 한반도 국제평화 포럼으로 명칭을 바꾸었다. 이번 포럼은 '함께 만들어 가는 한반도 평화'를 주제로 한반도를 넘어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이루기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며 김연철 통일부 장관의 기조연설과 총 2개의 세션으로 구성된다. 제1세션에선 '한반도 평화, 동북아의 평화'를, 제2세션에선 '한반도 비핵화 전망과 도전'이란 주제로 진행된다.제1세션에선 고유환 동국대학교 교수가 사회를, 조성렬 국가안보전략 연구원 자문 연구 위원, 프랑크 자누지 미국 맨스필드 재단 회장, 존 닐슨 라이트 영국 채텀하우스 선임 연구원, 스인홍 중국 인민대학교 국제관계학원 교수가 토론자로 참여할 예정이다. 제2세션에선 이종석 전(前) 통일부 장관의 사회로 진행되며, 글레브 이바쉔초프 전 주한 러시아대사, 요이치 카토 일본 아시아퍼시픽이니셔티브 선임 연구 위원, 김준형 한동대학교 교수, 레온 시걸 미국 사회과학연구위원회 국장, 양시위 중국 국제문제연구원 수석 연구원이 토론자로 참여한다. 통일부는 세종연구소와 함께 한반도 국제평화포럼 2019 서울 행사를 시작으로 7월에는 일본, 9월에는 중국과 러시아 11월엔 미국에서 세미나를 개최해 한반도 평화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을 촉구하고 다양한 의렴을 수렴을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신남방지역 정세분석 세미나 18일 실시
사단법인 한국사회과학협의회(이하 KOSSREC)와 서울대학교 아시아연구소가 주최하는 신남방지역 정세분석 세미나 동남아 3국및 인도의 선거결과 분석과 신남방정책을 위한 제언이 내일 15:30분 부터 서울대 아시아연구소 영원홀 210호에서 실시된다. 이번 세미나에선 올해 상반기에 실시된 동남아 3국(태국, 인도네시아, 필리핀)과 인도의 총선과 대선의 결과와 한반도와 각국의 관계를 위한 제언 및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서울대아시아연구소에 따르면 올 상반기 동남아의 3개국(태국, 인도네시아, 필리핀)과 인도에서는 각각 총선과 대선이 실시되고 각 선거의 결과들은 대체적으로 집권 여당에게 유리한 결과가 났지만, 이 결과가 해당사회의 갈등을 해소하고 통합을 위한 발걸음으로 디딜지에 대해선 분명치 않아 보인다는 것과 함께 집권여당측은 결과를 즐기고 국정운영의 동력으로 삼으려 하지만 야당과 시민사회측은 선거결과의 불복과 부정개표를 거론하며 국가의 권위주의화나 민주주의의 후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는 상황이다. 이와 함께 신남방지역 주요국가의 선거결과는 현 단계에서 대한민국의 신남방정책의 성과와 방향을 검토하는데에도 긴요한 과제로 꼽고 있으나 아직까진 이렇다 할 성과는 찾

격화되어 가는 홍콩시위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목소리 높여간다
홍콩시민들이 일어났다. 이들은 중국의 '범죄인 인도 법안' 개정을 반대하며 현 국가주석인 시진핑이 포기할때 까지 시위를 계속한다며 경찰과의 무력충돌까지 일으키고 있다. 시민들이 경찰과의 무력충돌을 감행하게 만들고 홍콩 정부가 강경하게 밀어 부치는 법안 '범죄인 인도 법안'이란 도대체 무엇인가? 13일(현지시간) 홍콩의 언론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지난 주말(약 8일~9일경)동안 홍콩시민 100만 명이 집회에 참석하고 이어 12일에도 수 만명이 홍콩 국회를 포위하는 등의 시위가 계속 이어지고, 경찰들은 시위대의 진압을 위해 최루탄, 고무탄, 물대포를 쏘는 등의 강경대응을, 이에 맞서 시민들은 쇠파이프를 휘두르며 맞서다 약 72명이 부상을 당했고 시위의 수위가 더욱 강해지면서 본래 12일 예정된 법안 심의는 연기되는 결과를 만들었다. 이 결과는 시위대의 1차적인 승리로 돌아왔지만 홍콩 행정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은 이번 시위를 조직된 폭동으로 규정하고 최대 10년 징역형에 처할수 있다고 경고한 데 이어, 이번달 안에 법안 처리를 강행할 예정이라고 해 이들의 충돌과 갈등은 이어질것으로 예측된다. 이번 시위의 원인으로 꼽혀지는 범죄인 인도 법안을 알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