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27 (화)

  • -동두천 21.9℃
  • -강릉 20.3℃
  • 구름많음서울 23.3℃
  • 박무대전 22.6℃
  • 박무대구 20.9℃
  • 흐림울산 21.1℃
  • 박무광주 21.7℃
  • 흐림부산 22.2℃
  • -고창 22.4℃
  • 박무제주 22.8℃
  • -강화 21.5℃
  • -보은 22.3℃
  • -금산 19.8℃
  • -강진군 22.2℃
  • -경주시 20.2℃
  • -거제 22.6℃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국토부 김현미 장관, 첫 정책 현장 서민임대주택 찾아… 공적임대 매년 17만호 공급 밝혀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6일(월) “전셋값이 계속 오르고 월세 비율이 높아져 고통 받는 서민들의 설움을 달래는 것이 최고의 정책 과제”라고 강조하고 “세대·소득별 맞춤 정책을 통해 주거복지에서 소외받는 계층이 없도록 모든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를 위해 매년 17만 호의 공적 임대주택을 공급하고 취업난에 힘겨워하는 청년 등의 주거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올해 하반기에 추경을 통해 청년 및 신혼부부 대상 공공임대주택 4,700호를 추가 공급하는 등 2022년까지 청년 임대주택 30만 실, 신혼부부 임대주택 20만 호를 조속히 공급할 것이다”고 말했다. 취임 후 첫 현장 방문지로 동대문구 휘경동 청년 전세임대주택과 광진구 자양동 매입임대주택 등 서민임대주택을 찾은 김 장관은 “세대·소득별 맞춤 정책을 통해 주거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는데 정책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방문은 23일(금) 장관 취임 이후 최초의 외부 일정으로 현 정부의 서민주거 안정에 대한 의지를 표명한 것이다. 김현미 장관은 동대문구 휘경동의 청년 전세임대주택을 방문하여 청년들을 격려하며 “국민들이 편안하고 쾌적한 삶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