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5 (일)

  • 맑음동두천 10.6℃
  • 맑음강릉 12.9℃
  • 구름조금서울 9.4℃
  • 구름조금대전 12.0℃
  • 구름많음대구 11.1℃
  • 흐림울산 10.0℃
  • 구름조금광주 14.0℃
  • 구름많음부산 14.2℃
  • 구름조금고창 13.7℃
  • 구름많음제주 16.3℃
  • 구름조금강화 8.4℃
  • 맑음보은 9.9℃
  • 구름조금금산 10.9℃
  • 구름조금강진군 13.8℃
  • 구름많음경주시 10.8℃
  • 구름조금거제 13.0℃
기상청 제공



배너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배너
배너

동아시아탐방

더보기




한일 언론 연대, 동북아 평화 이끌까?
최근 제7회 리영희상 수상자로 우에무라 다카시 전 아사히신문 기자가 선정됐다. 그는 1991년부터 위안부 사건을 일본에서 최초로 보도했으며, 이로 인해 많은 고초를 겪었다. 극우 세력들은 그의 교수 취임을 무산시키기도 하고, 딸 사진을 인터넷에 퍼뜨리기도 했다. 하지만 이에 굴하지 않고 지금도 여전히 싸우고 있다. 그는 최근 한국기자협회의 <기자협회보>와의 인터뷰에서 “한일 언론이 연대하면 동북아 평화를 이끌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일 언론인들이 연대할 수 있을까”라는 기자의 질문에 이렇게 대답했다. “한일 언론이 연대하면 동북아에 평화를 이끌 수 있습니다. 그러기 위해서 양국의 언론인들이 한국과 일본의 진정한 우호를 위해 무엇을 할 수 있는가를 모색해가야 하겠지요. 지금처럼 반일·반한 감정을 부각시키는 보도가 아니라 일본 사람이나 한국 사람이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그런 사실관계를 잘 보도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한편으로 기자들도 서로 더욱 교류했으면 좋겠습니다. 이번에 한국의 전국언론노동조합과 일본의 매스컴문화정보노조회의가 일본 주간 잡지의 혐한 특집 기사를 비판하며 한 데 뭉친 것처럼 양국 기자들이 서로 많이 재회했으면 합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