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04 (화)

  • -동두천 29.9℃
  • -강릉 24.7℃
  • 연무서울 28.0℃
  • 구름많음대전 24.7℃
  • 흐림대구 28.3℃
  • 구름많음울산 26.6℃
  • 흐림광주 27.6℃
  • 흐림부산 23.8℃
  • -고창 25.8℃
  • 구름많음제주 30.0℃
  • -강화 26.6℃
  • -보은 24.7℃
  • -금산 25.6℃
  • -강진군 28.4℃
  • -경주시 29.8℃
  • -거제 27.7℃

경제일반

대한상의-미국상의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와 미국상공회의소(회장 토마스 도너휴)는 28일 미국 워싱턴 D.C. 미국상공회의소에서 ‘한-미 비즈니스 서밋’을 개최했다.



대한상의-미국상의


문재인 정부와 트럼프 정부 출범 후 한국과 미국을 대표하는 경제인들이 첫 만남을 갖고 양국간 경제동맹 강화를 다짐했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와 미국상공회의소(회장 토마스 도너휴)28일 미국 워싱턴 D.C. 미국상공회의소에서 -미 비즈니스 서밋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미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해 양국 경제인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이 민간 주최의 경제인 행사에 참석한 것은 이번 -미 비즈니스 서밋이 처음이다.
-미 비즈니스 서밋에는 한국과 미국을 대표하는 기업인들이 총출동했다. 한국 측에선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최태원 SK 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허창수 GS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등 방미 경제인단 52명 전원이 참석했다. 미국 측에서는 토마스 도너휴(Tom J. Donohue) 미국상공회의소 회장, 제이미 다이먼(Jamie Dimon) JP Morgan 회장, 폴 제이콥스(Paul Jacobs) Qualcomm 회장, 존 라이스(John Rice) GE 부회장, 에드 로이스(Ed Royce) 하원외교위원장, 빌 워커(Bill Walker) 알래스카 주지사 등 미국 정·재계 대표 170여명이 참석했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한국은 지난 반세기 동안 세계 10위권의 경제 발전과 함께 세계 모두가 인정하는 민주주의를 꽃피운 저력이 있다“‘한국 기업인들은 진일보한 국가시스템을 만들기 위한 개혁의 발걸음에 동참해 더 성숙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