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13 (목)

  • -동두천 28.3℃
  • -강릉 32.8℃
  • 연무서울 27.4℃
  • 박무대전 27.7℃
  • 연무대구 31.1℃
  • 맑음울산 31.2℃
  • 박무광주 27.2℃
  • 박무부산 27.8℃
  • -고창 27.3℃
  • 구름조금제주 28.8℃
  • -강화 24.7℃
  • -보은 27.1℃
  • -금산 25.7℃
  • -강진군 27.5℃
  • -경주시 33.5℃
  • -거제 28.5℃

경제일반

면세점 조작' 정치권 압박 속 감사원 감사 검토

박근혜정부 시절 면세점 사업권 선정 비리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박근혜정부 시절 면세점 사업권 선정 비리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범정부적 개입이 드러난 만큼 보이지 않는 손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면세점 게이트’로 비화될 가능성도 있다. 관세청 관계자를 상대로 시작된 수사가 결국 정점인 박근혜(65·구속 기소) 전 대통령으로 향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서울중앙지검은 감사원이 고발·수사의뢰한 면세점 비리 사건을 국정농단 수사 주력 부서인 특수1부(부장검사 이원석)에 배당했다고 12일 밝혔다. 감사원 발표 하루 만의 신속한 행보로 강도 높은 수사가 예상된다.
일단 이번 수사는 감사원의 고발 및 수사의뢰 내용을 중심으로 시작될 전망이다. 감사원은 면세점 사업자 선정 관련 서류를 해당 업체에 돌려보내거나 파기한 혐의(공공기록물법 위반)로 천홍욱 관세청장을 고발하고, 사업 심사 점수를 조작한 관련자 4명을 수사 의뢰했다. 검찰은 이들이 위법 행위를 저지른 경위를 집중 파악할 방침이다. 특히 천 청장이 면세점 심사 비리에 깊숙이 개입한 것과 관련해 외부의 청탁·압력이 있었는지 파고들 것으로 보인다. 천 청장은 최순실(61·구속 기소)씨에게 충성 맹세를 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로, 청장 임명에 최씨 입김이 작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결과가 조작된 2015년 두 건의 면세점 사업권 심사 배경에 대한 수사도 불가피하다. 롯데는 2015년 1, 2차 선정 과정에서 관세청의 평가 점수 조작으로 한화, 두산에 밀려 면세점 특허권을 넘겨줬다. 이는 아직 수사를 통해 드러나지 않은 부분으로 감사원 감사 결과는 빙산의 일각일 것이라는 관측도 많다. 점수 특혜를 받은 한화는 대한승마협회 회장사를 지냈다.

한편 3차 면세점 사업자 선정과정이 도마위에 오르면서 해당 업체들은 바짝 긴장 상태다.

황각규 롯데그룹 경영혁신실 실장(사장)은 최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는 일말의 부정행위도 하지 않았다”고했다. 롯데그룹 역시 “(시점상)신 회장과 박 전 대통령 독대가 있던 3월 이전에 이미 기재부와 박 전 대통령이 면세점 추가 선정 계획을 검토한 것 같다”며 연결고리를 부인했다.





인터넷 유해정보로 부터 우리 아이들을 지키기 위한 - 「Clean 인터넷 ! 우리아이 지킴이」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부산광역시는 시와 교육청 공동 주최로, 부산학교학부모회총연합회 회원 662명 대상 인터넷 유해정보로부터 우리 아이들을 지키기 위한『Clean 인터넷! 우리아이 지킴이』학교학부모회 봉사단 발대식과 자녀의 인터넷 유해정보 노출에 대한 대처요령 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2016년 여성가족부 청소년 인터넷 유해정보 노출 실태조사를 보면 최근 1년 동안 성인용 영상물 접촉경험 청소년이 41.5%이고 유해정보를 접하는 주된 경로는 인터넷 포털사이트(27.6%)와 인터넷 실시간 방송 및 동영상(19.1%), 인터넷 만화(17.8%) 순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최소한의 기술적 안전장치인 청소년 유해정보차단SW 설치가 가정은 23.2%만 설치되어 있고 청소년 10명중 8명이 스마트폰을 보유하고 있으나 스마트폰용은 25.4%만 설치되어 있어, 스마트폰 보급 등으로 유해정보 노출 위험이 증가하는 시기에 학교와 가정에서 청소년 유해정보 차단에 대하여 적극적인 관심과 실천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에 부산시는 부산학교학부모회총연합회와 함께 우리 아이들을 유해정보로부터 지키는 「Clean 인터넷! 우리아이 지킴이」 학교학부모회 봉사단 발대식을 7.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