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8 (목)

  • 구름많음동두천 11.0℃
  • 흐림강릉 18.2℃
  • 연무서울 13.0℃
  • 구름많음대전 12.5℃
  • 구름많음대구 13.9℃
  • 구름많음울산 16.5℃
  • 맑음광주 11.7℃
  • 구름많음부산 16.1℃
  • 구름조금고창 13.2℃
  • 맑음제주 15.8℃
  • 구름많음강화 13.0℃
  • 구름많음보은 9.5℃
  • 구름많음금산 9.8℃
  • 구름조금강진군 8.9℃
  • 흐림경주시 12.3℃
  • 구름많음거제 16.0℃
기상청 제공

北 김정은 위원장, 신형 전술유도무기 사격시험 지도 나서



미국CNN방송 등이 17일(현지시간) 북한 조선중앙통신에서 보도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신형 전술유도무기 사격시험을 지도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이번 실험은 지난 2월 말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된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이 결렬된 이후 처음 단행된 실험으로 조선중앙통신측은 이날 실험한 신형 전술유도무기가 정확히 무엇인가에 대해선 설명하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이 무기체계의 개발완성은 인민군대의 전투력 강화에서 매우 커다란 의미를 가지는 사변"이라 평가한 후 "군수생산을 정상화 하고 국방과학기술을 최첨단 수준으로 계속 끌어올리는 데서 나서는 단계적 목표와 전략적 목표들을 제시" 했다고 전했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여지는 남겼지만, 한미공조엔 비난하는 北
현재 개성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출근하는 직원들은 남한 직원들 뿐이다. 북한의 직원들의 남북연락공동사무소 철수는 하노이회담이후 보인 첫 행동으로 미국의 전방위 압박에 대한 북한의 우회적인 불만 표시라는 해석이지만 장비를 남겨두고 남측 인원들에 대한 추방 또는 시설 폐쇄 조치를 취하지않는걸 봐선 북한은 철수를 하면서도 차후 돌아올 여지를 남겨뒀다는 평과 동시에 미국의 전방위 압박에 대한 북한의 우회적 불만표시란 해석도 있다. 이와 함께 미국과 공조를 유지하고 있는 한국 정부에 대해선 불만을 드러내며 대남수위를 높이는 것 또한 변치 않는 사실이다. 북한의 온라인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에선 역대로 남조선(한국)이 미국과의 공조와 협조를 우선히 해왔지만 과연 차려진(돌아온)것은 무엇인가 라며, 외세는 한 핏줄을 이은 동족보다 나을 수 없으며 저들의 잇속만 챙기려할 뿐이다. 현실을 냉철하게 보고 올바른 판단을 내려야 할 때 라고 주장했다. 이 매체에선 한미공조로 얻을 것은 아무것도 없다란 제목의 개인 필명의 글에서 미국이 하난도 평화체제 구축과 남북 경제협력에 장애와 난관을 조성하고 있다며 더욱 한심한 것은 이런 미국과 공조해 평화체제 구축과 북남협력을 꿈꾸는 남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