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8 (목)

  • 흐림동두천 13.6℃
  • 흐림강릉 18.0℃
  • 연무서울 13.9℃
  • 구름많음대전 15.3℃
  • 구름많음대구 15.9℃
  • 구름많음울산 18.4℃
  • 맑음광주 14.4℃
  • 구름많음부산 17.3℃
  • 맑음고창 15.5℃
  • 맑음제주 16.7℃
  • 흐림강화 12.8℃
  • 구름많음보은 14.9℃
  • 구름많음금산 14.3℃
  • 맑음강진군 13.6℃
  • 구름많음경주시 16.6℃
  • 구름많음거제 16.8℃
기상청 제공

창원시, 북한이탈주민 지원협의회 회의 개최 탈북민을 이웃사촌으로...

탈북민을 이웃사촌으로 대하는 인식 변화를 위해 노력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17일 시청 2별관 2층 회의실에서 북한이탈주민 지원협의회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관내 5개 경찰서 보안담당, 창원고용센터, 경남하나센터, 자여초등학교, 민주평통자문회의 창원시협의회, (사)탈북민지원센터 등 각 기관·단체 등이 참여했다.

이들은 여름나기 기프트 박스, 의료지원, 창원서부경찰서 보안협력위원회 주관 북한이탈주민 화합 체육대회, 취·창업 지원, 생활 밀착형 지원 등 북한이탈주민의 사회 적응과 정착지원에 관한 사항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창원시는 294명(2019년 4월 1일 기준)의 북한이탈주민이 거주하고 있으며, 창원시 북한이탈주민 지원협의회는 지난 2012년 거주지, 신변, 취업, 지역적응센터, 학교 등 관련 기관 공무원과 민간단체 전문가 15명으로 구성돼 지역 내 북한이탈주민의 조기 정착 지원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

북한이탈주민 지원협의회 위원장인 김성호 창원시 자치행정과장은 “북한이탈주민은 어려운 과정을 거쳐 입국했으며, 우리사회에 적응하려고 애쓰고 있다”며 “이들은 대한민국 국민임에도 아직 우리 사회에는 부정적 편견으로 그들을 바라보는 경향이 있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탈주민을 이웃사촌으로 대하는 인식의 변화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오랫동안 분단되었던 만큼 서로의 문화와 역사 및 인생을 살았지만, 언젠가 통일이 이뤄지게 된다면 공동체로서 지내게 될 것이고 지금부터라도 이들과 함께 어우러지는 생활을 준비하는 행동은 필요하다고 바라보고 있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여지는 남겼지만, 한미공조엔 비난하는 北
현재 개성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출근하는 직원들은 남한 직원들 뿐이다. 북한의 직원들의 남북연락공동사무소 철수는 하노이회담이후 보인 첫 행동으로 미국의 전방위 압박에 대한 북한의 우회적인 불만 표시라는 해석이지만 장비를 남겨두고 남측 인원들에 대한 추방 또는 시설 폐쇄 조치를 취하지않는걸 봐선 북한은 철수를 하면서도 차후 돌아올 여지를 남겨뒀다는 평과 동시에 미국의 전방위 압박에 대한 북한의 우회적 불만표시란 해석도 있다. 이와 함께 미국과 공조를 유지하고 있는 한국 정부에 대해선 불만을 드러내며 대남수위를 높이는 것 또한 변치 않는 사실이다. 북한의 온라인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에선 역대로 남조선(한국)이 미국과의 공조와 협조를 우선히 해왔지만 과연 차려진(돌아온)것은 무엇인가 라며, 외세는 한 핏줄을 이은 동족보다 나을 수 없으며 저들의 잇속만 챙기려할 뿐이다. 현실을 냉철하게 보고 올바른 판단을 내려야 할 때 라고 주장했다. 이 매체에선 한미공조로 얻을 것은 아무것도 없다란 제목의 개인 필명의 글에서 미국이 하난도 평화체제 구축과 남북 경제협력에 장애와 난관을 조성하고 있다며 더욱 한심한 것은 이런 미국과 공조해 평화체제 구축과 북남협력을 꿈꾸는 남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