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5 (토)

  • 흐림동두천 25.6℃
  • 구름많음강릉 32.8℃
  • 흐림서울 26.3℃
  • 구름많음대전 28.4℃
  • 흐림대구 30.7℃
  • 구름많음울산 30.7℃
  • 구름많음광주 26.6℃
  • 구름많음부산 28.9℃
  • 구름많음고창 26.7℃
  • 구름많음제주 24.5℃
  • 구름많음강화 24.3℃
  • 구름많음보은 27.7℃
  • 구름많음금산 28.8℃
  • 구름많음강진군 27.1℃
  • 구름많음경주시 31.3℃
  • 구름많음거제 30.1℃
기상청 제공

FBI 고위 당국자, 北, 제재 이행에 의한 사이버 공격 감행 지적



북한이 국제사회의 제재 이행으로 인한 재정위축으로 금융해킹 등 사이버 공격을 감행하고 있음을 미국 연방 수사국 FBI 고위 당국자들의 지적이 나왔다.

18일 VOA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 FBI 사이버담당 부국장보 토냐 우고레츠는 미국의 사이버 안보를 위협하는 4대국가로 북한, 러시아, 중국, 이란을 꼽았다.

특히 북한의 사이버테러의 경우 과거 2014년에 발생한 소니픽처스 해킹사건을 비롯해 2016년 방글라데시 중앙은행 해킹사건, 2016∙2017년 방위산업체 록히드마틴사 해킹, 2017년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공격 및 북한의 해커집단 라자루스등 그들의 사이버테러는 안보와 사이버보안업계에서도 문제로 바라보고 있다.

우고레츠 부국장보는 16일 미국의 비영리기구인 정보∙국가안보동맹이 워싱턴 DC에서 사이버 위협을 주제로 개최한 심포지움에 참석해, 러시아와 중국, 이란, 그리고 북한을 사이버 영역에서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미국의 적대국들로 규정하고, 이어 북한은 국제사회가 강력한 대북제재를 이행하면서 재정적 손실이 현실화 되자 범죄행위인 사이버 공격을 감행하고 있음을 지적했다.

FBI 범죄 사이버 담당 에이미 헤스 부국장 역시 북한은 사이버 안보 영역에서 주시하는 나라중 하나라고 밝히며, 해커들은 익명성과 자유를 중요하게 여기고, 이들의 신상공개는 앞으로 일어날지도 모르는 해킹을 차단할 수 있는 방안 중 하나라고 강조하며 미국은 정부 기관과 기업을 해킹하는 개인들의 신상을 지속적으로 공개할 것을 밝혔다.

사이버 해킹 범죄를 저지른 개인들의 신원을 밝혀내면 그들이 가치있게 여기는 익명성과 자유를 빼앗는것이 되는 것으로, 헤스 부국장은 수사당국이 북한 사이버 범죄의 중요역할을 한 박진혁의 이름과 얼굴을 공개하고 지명수배를 내렸던 점을 강조하고, 해커들의 배후에 있는 특정국가들을 확인하면 미국은 해당 국가에 대한 제재 등 취할 수 있는 많은 방법들이 있다고 덧붙였다.


떠오르는 美·中 무역전쟁의 신무기. 희토류의 매장량 세계 1위는 北?
희토류가 미중 무역전쟁의 새로운 요소로 자리잡고 있다. 이는 지난해 기준으로 전 세계 생산량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중국이 대미수출중단 카드를 고려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다. 이 희토류는 중국뿐만이 아닌 북한의 전략 자원으로도 꼽히고 있으며, 상세한 매장량은 베일에 가려져 있으나, 북한이 중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희토류 생산국이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무역전쟁의 신무기로 떠오르는 희토류는 화학적으로 매우 안정적이고, 건조한 공기에도 잘 견디며 열의 전도가잘 이뤄진다는 특성과 함께 상대적으로 탁월한 화학적·전기적·자성적·발광적 성질을 가지고 있어 현대사회에선 전기·하이브리드 자동차, 풍력발전, 태양열 발전 등 21세기 저탄소 녹색성장에 필수적인 영구자석에 필수적인 물질이다. 이외에도 희토류는 LCD·LED·스마트폰 등의 IT산업, 카메라·컴퓨터등의 전자제품, CRT·형광램프 등의 형광체 및 광섬유 등에 필수요소이며, 방사성 차폐효과가 뛰어나기 때문에 원자로 제어제로서도 널리 사용되고 있다. 희토류로 분류되는 광물들은 자연계에 매우 드물게 존재하는 금속원소라는 의미와 다르게 상대적으로 지구상에 풍부하게 매장되어 있으나 광학유리와 세라믹에 사용되는


제주 4.3사건을 다룬 기념연극 잃어버린 마을: 동혁이네 포차 감동과 여운을 남기고 성황리에 마무리
제주 4.3 사건 71주년 기념연극 잃어버린 마을: 동혁이네 포차 앵콜공연이 지난 12일을 마지막으로 감동과 여운을 남긴채 성황리에 마무리 되었다. 연극 잃어버린 마을: 동혁이네 포차(제작: 글로리아, 작가: 김봉건 주최, (주)컴퍼니다, (주)넌버벌컴퍼니) 앵콜공연은 지난 4월 27일을 시작으로 5월 12일까지 대학로 아르코 예술극장 대극장에서 총 17회차 공연을 진행하고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었다. 이번 공연은 앵콜공연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관객들이 극장을 찾아왔을 뿐만 아니라 재관람 할인 및 제주도민 할인 이벤트 등을 통해 제주도에서 공연을 보러오는 관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기도 했다. 연극 잃어버린 마을: 동혁이네 포차 앵콜공연에서는 초연 공연보다 더욱 웅장해진 무대와 뉴 캐스트의 합류로 인해 작품의 완성도를 한껏 높였다. 초연 공연부터 재구 역으로 작품에 대한 이해도와 수준급 연기력을 선보인 김규종에 더해 FT아일랜드의 송승현과 서하준이 재구 역에 뉴 캐스트로 합류했고, BAP 출신 문종업은 과거 동혁 역을 통해 첫 홀로서기에 도전하며 연극무대에 성공적인 발걸음을 내딛게 되었다. 잃어버린 마을: 동혁이네 포차 앵콜공연을 관람한 관객들은 ‘연극을 통해 잊혀졌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