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3 (화)

  • 맑음동두천 18.8℃
  • 구름조금강릉 17.3℃
  • 연무서울 20.4℃
  • 흐림대전 19.3℃
  • 구름많음대구 15.2℃
  • 흐림울산 16.4℃
  • 흐림광주 18.3℃
  • 흐림부산 18.1℃
  • 흐림고창 18.9℃
  • 제주 17.8℃
  • 구름많음강화 18.8℃
  • 구름많음보은 18.6℃
  • 흐림금산 17.4℃
  • 흐림강진군 17.2℃
  • 구름많음경주시 15.5℃
  • 흐림거제 17.7℃
기상청 제공

다가오는 북러정상회담, 준비 작업 마지막 단계

북한, 러시아 방문 기간과 일정 장소는 언급되지 않아.
러시아 역시 정상간의 만남은 4월 말에 이뤄질 것, 다만 구체적인 날짜는 밝히지 않아.



북러 정상회담 개최사실이 공식화 되었다.
북한의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러시아 대통령 푸틴 각하의 초청에 의하여 곧 러시아를 방문하시게 된다" 며 "방문기간 동안 김정은 동지와 러시아 대통령 사이의 회담이 진행되게 된다"고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측은 김정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 및 정상회담을 공개했지만, 구체적인 방문 기관과 공식일정, 장소등은 언급하지 않았고, 러시아 역시 북한과 마찬가지로 정확한 일정은 밝히고 있지 않고있다.

러시아의 타스통신(개칭명 이타르타스)은 22일(현지 시각)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이 "회담이 준비중이며, 준비작업은 마지막 단계에 접어들었다"면서 "정상 간의 만남은 4월 말 안에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지만 아직 구체적인 날짜는 밝히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러시아 일간 코메르산트 신문은 22일(현지시각) 김 위원장이 24일 블라디보스토크에 방문해 25일 푸틴 대통령과 회담을 갖고 26일까지 현지에 머무를 것이라고 보도했다.

코메르산트 신문은 블라디보스토크의 루스키 섬의 극동연방대학에서 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며, 김 위원장은 이 대학안에 있는 호텔에서 머물게 될 것이라고 덧붙이며, 또 약 230명 규모의 방문단이 전용열차를 통해 24일 러시아를찾을 것이라 전했다. 

다만 신문은 아직 최종 일정이 확정되지 않았으며, 김 위원장이 러시아에 도착하면 그의 의사에 따라 최정적인 일정이 정해질것이라 전했다.

이번 북러 정상회담은 17년만에 이뤄지는 것이며, 과거 2000년~2002년 사이 김 위원장의 부친인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은 세 차레의 정상회담을 가진 바가 있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의 첫 대면이기도 하다.

한편 이번 정상회담의 장소로는 극동연방대를 유력 후보로 꼽고 있다. NK뉴스측은 22일(현지시각)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주 수요일인 17일 부터 이곳에서 정상회담 준비가 진행되었음을 보도 했으며, 메체는 특히 '빌딩 S'라는 이름의 종합운동장 건물에 북한과 러시아 국기가 배치도니 모습이 눈에 띄었다고 전했다.

이번 정상회담의 의제 역시 정확히 공개된 것은 아니지만 한반도 비핵화 문제와 함께 대북제재 관련 논의도 이뤄질 것이란 관측이 나오면서 청와대 관계자는 김정은 위원장의 방러계획을 확인하면서 비핵화 과정의 프로세스라고 평가하며, 좋은 결과를 도출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으면 좋은 일이라 언급하고, 통일부 김연철 장관 역시 22일 안드레이 쿨릭 주한러시아 대사와 만나 "북러 정상회담이 향후 한반도 정세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주한 미 대사의 기자간담회 자리에선 러시아가 미국과 제재 국면에서 함께하고 있다는 발언이 나오기도 했다.
특히 비핵화 대화의 돌파구가 마련되지 않는 상황에서 한미정부는 이번 북러 정상회담이 미칠 미묘한 파장을 주시하고 있으며 이번 정상회담을 주의깊게 바라보고 있다.

다가오는 북러정상회담, 준비 작업 마지막 단계
북러 정상회담 개최사실이 공식화 되었다. 북한의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러시아 대통령 푸틴 각하의 초청에 의하여 곧 러시아를 방문하시게 된다" 며 "방문기간 동안 김정은 동지와 러시아 대통령 사이의 회담이 진행되게 된다"고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측은 김정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 및 정상회담을 공개했지만, 구체적인 방문 기관과 공식일정, 장소등은 언급하지 않았고, 러시아 역시 북한과 마찬가지로 정확한 일정은 밝히고 있지 않고있다. 러시아의 타스통신(개칭명 이타르타스)은 22일(현지 시각)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이 "회담이 준비중이며, 준비작업은 마지막 단계에 접어들었다"면서 "정상 간의 만남은 4월 말 안에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지만 아직 구체적인 날짜는 밝히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러시아 일간 코메르산트 신문은 22일(현지시각) 김 위원장이 24일 블라디보스토크에 방문해 25일 푸틴 대통령과 회담을 갖고 26일까지 현지에 머무를 것이라고 보도했다. 코메르산트 신문은 블라디보스토크의 루스키 섬의 극동연방대학에서 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며, 김 위원장은 이 대학안에 있는 호텔에서 머물게 될 것이라고 덧붙이며, 또 약 230명 규


FBI 고위 당국자, 北, 제재 이행에 의한 사이버 공격 감행 지적
북한이 국제사회의 제재 이행으로 인한 재정위축으로 금융해킹 등 사이버 공격을 감행하고 있음을 미국 연방 수사국 FBI 고위 당국자들의 지적이 나왔다. 미국 FBI 사이버담당 부국장보 토냐 우고레츠는 미국의 사이버 안보를 위협하는 4대국가로 북한, 러시아, 중국, 이란을 꼽았다. 특히 북한의 사이버테러의 경우 과거 2014년에 발생한 소니픽처스 해킹사건을 비롯해 2016년 방글라데시 중앙은행 해킹사건, 2016∙2017년 방위산업체 록히드마틴사 해킹, 2017년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공격 및 북한의 해커집단 라자루스등 그들의 사이버테러는 안보와 사이버보안업계에서도 문제로 바라보고 있다. 우고레츠 부국장보는 16일 미국의 비영리기구인 정보∙국가안보동맹이 워싱턴 DC에서 사이버 위협을 주제로 개최한 심포지움에 참석해, 러시아와 중국, 이란, 그리고 북한을 사이버 영역에서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미국의 적대국들로 규정하고, 이어 북한은 국제사회가 강력한 대북제재를 이행하면서 재정적 손실이 현실화 되자 범죄행위인 사이버 공격을 감행하고 있음을 지적했다. FBI 범죄 사이버 담당 에이미 헤스 부국장 역시 북한은 사이버 안보 영역에서 주시하는 나라중 하나라고 밝히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