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5 (화)

  • 맑음동두천 28.8℃
  • 맑음강릉 30.3℃
  • 맑음서울 32.5℃
  • 맑음대전 33.0℃
  • 구름조금대구 31.5℃
  • 구름많음울산 25.3℃
  • 흐림광주 27.4℃
  • 구름많음부산 26.2℃
  • 흐림고창 25.6℃
  • 구름많음제주 28.2℃
  • 맑음강화 28.1℃
  • 맑음보은 31.7℃
  • 구름많음금산 30.6℃
  • 구름많음강진군 27.9℃
  • 맑음경주시 27.9℃
  • 구름많음거제 27.1℃
기상청 제공

평화뉴스

올해로 6.25전쟁도 69주년 각 지자체 6.25 69주년 행사 실시

각 지자체 경건함과 엄숙함 속에서 맞이하는 행사
그들의 희생이 있어 오늘이 존재하는 감사의 마음을 담아 진행한다.



2019년을 기점으로 6.25전쟁이 69주년을 맞이했다.
우리들에게 있어 크나큰 상처를 남긴 6.25전쟁은 역사적으로 잊어선 안되며 두번 다신 일어나선 안될 전쟁이기도 하다.

2020년엔 70주년을 맞이하는 6.25전쟁은 아직까지도 종전이 아닌 휴전이란 이름으로 매년 돌아오고 있다.
각 지자체에선 올해로 6.25전쟁 69주년을 맞이해 그 시기에 희생된 호국영령들을 기리고 그들의 희생에 오늘이 있었음을 감사하는 행사를 실시하며 엄숙하고 경건한 분위기 속에서 이뤄졌다.

경기도는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3층 경기홀에서 ‘튼튼한 안보위에 평화를 꽃피우겠습니다’를 슬로건으로 ‘6․25전쟁 제69주년 기념식’이 열렸으며, 기념식에는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와 6․25전쟁 참전용사 및 유가족, 보훈단체 회원, 주한미군 관계자, 51사단 사단장, 도민 등이 참석하며 전후 세대들에게 한반도의 안녕과 평화를 지키기 위해 참전용사들의 목숨을 건 피나는 희생의 결과였음을 다시한번 상기시키고 국내 및 국외의 참전용사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행사였다.

인천광역시는 ‘희생으로 지킨 대한민국,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나라를 위해 꽃다운 젊음을 조국에 바친 호국 영령들의 숭고한 희생정신과 전쟁의 상처를 몸과 마음에 안고 살아오신 6.25참전 용사와 가족을 잃고 슬픔과 그리움의 세월을 보내온 전몰군경미망인과 유가족에게 감사와 존경을 표하는 자리를 마련하고, 6.25참전용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경건하게 진행되었다.

충남 보령시에서도 오전 명문웨딩홀에서 김동일 시장과 기관․단체장, 보훈단체장 및 보훈 가족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69주년 6.25전쟁 기념식을 가졌다. 보령시가 주최하고 보령시 6.25참전유공자회의 후원으로 개최된 이번 행사는 6.25전쟁의 역사적 교훈을 되새기고 호국영령과 참전용사들의 넋을 기리기 위해 마련된 기념식은 6.25전쟁 기록물 상영을 시작으로 국민의례, 유공자 표창, 기념사, 결의문 낭독, 6.25노래 제창, 만세삼창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제주특별자치도 또한 25일 오전 11시 제주 한라대학교 내 한라아트홀에서 ‘6·25전쟁 제69주년 기념행사’를 거행하며 이날 행사에선 안동우 제주특별자치도 정무부지사를 비롯해 각급 기관단체장 및 6·25참전유공자와 유족, 제향군인회원, 보훈단체회원 및 도민 등 1,3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6·25전쟁 제69주년 기념행사’에서는 지난해 11월 육군본부가 제주지역에서 전개한 ‘무공훈장 찾아주기’ 탐문활동을 통해 확인된 74명 중 제주에 거주해 행사 참석을 희망한 5사단 소속 고(故) 김일주 이병 등 23명의 유가족에게 국방부장관 훈격의 화랑무공훈장이 수여되었다.

이외도 많은 지역에서 6.25전쟁 69주년을 맞이해 각지서 행사를 실시했으며 모두 한마음으로 그들을 향한 감사함과 애도를 표현하고 있다.

올해로 6.25 전쟁은 69주년을 맞이했으며 1년후엔 70주년을 맞이하게 된다.
공식적으로도 아직 한반도는 휴전중이며 2018년 4월에 이뤄진 남북정상회담의 판문점 선언에서 언급되는 종전선언은 아직 이뤄진 것이 아니기 때문에 완전한 종전이 이뤄질 때까진 머나먼 이야기로 보이며, 겉으로 보이는 남북관계는 평화로워 보이지만 언제 무엇이 일어날지 알 수 없는 풍전등화와도 같은만큼 완전한 평화와 종전의 길은 멀게 느껴질 것이다.

격화되어 가는 홍콩시위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목소리 높여간다
홍콩시민들이 일어났다. 이들은 중국의 '범죄인 인도 법안' 개정을 반대하며 현 국가주석인 시진핑이 포기할때 까지 시위를 계속한다며 경찰과의 무력충돌까지 일으키고 있다. 시민들이 경찰과의 무력충돌을 감행하게 만들고 홍콩 정부가 강경하게 밀어 부치는 법안 '범죄인 인도 법안'이란 도대체 무엇인가? 13일(현지시간) 홍콩의 언론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지난 주말(약 8일~9일경)동안 홍콩시민 100만 명이 집회에 참석하고 이어 12일에도 수 만명이 홍콩 국회를 포위하는 등의 시위가 계속 이어지고, 경찰들은 시위대의 진압을 위해 최루탄, 고무탄, 물대포를 쏘는 등의 강경대응을, 이에 맞서 시민들은 쇠파이프를 휘두르며 맞서다 약 72명이 부상을 당했고 시위의 수위가 더욱 강해지면서 본래 12일 예정된 법안 심의는 연기되는 결과를 만들었다. 이 결과는 시위대의 1차적인 승리로 돌아왔지만 홍콩 행정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은 이번 시위를 조직된 폭동으로 규정하고 최대 10년 징역형에 처할수 있다고 경고한 데 이어, 이번달 안에 법안 처리를 강행할 예정이라고 해 이들의 충돌과 갈등은 이어질것으로 예측된다. 이번 시위의 원인으로 꼽혀지는 범죄인 인도 법안을 알기에

제8차 한·베트남 국방전략대화 한반도 안보정세 및 양국간의 국방교류협력 발전을 논의하다
6월 20일 서울 국방컨벤션에서 박재민 국방부차관과 응웬 치 빙 베트나 국방차관과 함께 제8차 한·베트남 국방전략 대화를 개최했다. 한·베트남 국방전략 대화는 2012년 개설되어 양국 국방차관 간의 상호 국방협력 현안을 논의하고 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정례 협의체로서 매년 교차 개최중에 있다. 양국 국방차관은 이번 한·베트남 국방전략대화를 통해 한반도 안보정세와 동남아협력 등 지역 안보 정세에 대한 의견을 교환 및 양국 간의 국방교류협력 발전을 위한 공조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재민 차관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 구현을 위한 한국의 노력을 설명하고, 이를 위한 베트남 정부의 적극적인 지지와 협력을 당부했다. 이에 빙 차관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적극 지지한다고 강조하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국제사회와 함께 적극 노력할것을 언급했다. 이어 양국 국방차관은 이번 회의를 통해 고위급 인사교류, 사이버 안보협력, 평화유지활동협력, 방산·군수 협력 등 양국 국방현안에 대해서도 심도있는 논의를 했으며, 특히 박 차관은 베트남이 2020년 아세안 의장국으로서 한반도를 포함한 역내 평화·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