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4 (금)

  • 맑음동두천 8.8℃
  • 구름많음강릉 10.8℃
  • 맑음서울 10.2℃
  • 맑음대전 9.6℃
  • 맑음대구 12.5℃
  • 맑음울산 10.8℃
  • 구름많음광주 12.9℃
  • 맑음부산 11.9℃
  • 구름많음고창 9.5℃
  • 구름많음제주 14.2℃
  • 맑음강화 5.0℃
  • 맑음보은 6.5℃
  • 맑음금산 6.5℃
  • 구름조금강진군 8.8℃
  • 맑음경주시 8.3℃
  • 맑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평화정치

민주당, 외교부에 일본여행규제 조치 요청

스가 및 사토 발언에 강력 항의 뜻 밝혀

일본 외무성이 한국내 반일시위를 이유로 일본인의 한국여행을 규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외교부는 6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가 방사성물질 검출 같은 이유로 국민안전이 위험할 수 있으니 일본에 대해서 여행규제 조치를 해달라고 외교부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재외국민 및 해외여행객에 대한 안전문제는 외교부의 최우선 순위 업무 사항이므로 5일 일본을 방문하는 해외여행객에게 안전문자 발송을 시작했고 앞으로도 우리 국민 안전 확보를 위해 필요한 경우에는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 상 안전공지 게재, 추가적 안전문자 발송, 여행경보 발령 등 조치를 검토해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스가 관방장관 및 사토 부대신의 문 대통령을 향한 무례한 발언에 대해 외국의 국가원수에 대한 국제예양과 상식에 부합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무책임한 발언이라면서 강력히 항의할 뜻을 밝혔다.

 

또한 소녀상 철거와 관련, 위안부 문제는 보편적 여성인권 문제이므로 소녀상 철거는 피해자들의 상처치유와 명예회복에 반하는 행위로 일본 측에서 국제 보편 기준에 따라 진실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역사를 직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방북 이력자 3만7천명 미국 무비자 입국 제한

 

외교부는 미국이 방북 이력자들에 대해서 무비자 입국을 제한을 했는데 그 대상이 3만7천여명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문제는 우리 국민의 경우 단순 여행객보다 남북협력사업을 도모하기 위해서 방북한 인사들이 대부분이라는 점에 있다.

 

이에 외교부는 미국 측과 여러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는 사안들을 협의해왔으며 앞으로도 이러한 노력을 지속해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이 방북자임을 확인하는 방법에 있어서 상식적으로 판단했을 때 ‘honor 시스템,’이라고 불리는 자발적인 신고 제도를 따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덧붙였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국내 철강업계, 아세안의 왕좌 노린다
국내 철강업계, 아세안의 왕좌 노린다 , 일본과의 치열한 경쟁 치러야 동남아를 중심으로 한 철강 수요가 급격하게 늘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의 철강산업의 아세안 국가 진출이 가속화되고 있다. 인도네시아, 필리핀, 베트남 등은 현재 6~7%의 고성장을 하고 있으며, 이에 ‘산업의 쌀’이라고 불리는 철강이 매우 부족하다. 설비의 미흡 등으로 인해 자체적인 생산이 원활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우리나라에는 포스코, 현대제철 등의 세계적인 철강업체가 존재한다. 이러한 기업들이 아세안으로 적극 진출할 수 있다면, 우리 경제에도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다만, 경쟁이 점차 치열해지기 때문에 우리 기업들도 매우 전략적인 행보를 해야만 아세안에서 왕좌의 자리를 누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인도네시아 진출 활발 현재 전 세계 철강 수요는 ‘미국과 중국의 쇠퇴, 그리고 아세안의 급증’으로 설명할 수 있다. 중국의 2020년 철강 수요는 고작해야 1% 대에 머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또 미국의 보호무역주의로 인해 우리나라 철강 제품들이 대량으로 미국에 진입하는 것도 제한되고 있다. 결국, 남는 것은 아세안 국가들이다. 세계철강협회의 조사에 의하면 베트남, 태국 등의 아세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국제이주공사, 미국투자이민·E2·NIW 및 유럽투자이민 컨퍼런스 오는 2월 8일 개최
(평화데일리뉴스) 미국투자이민은 뉴질랜드 호주 캐나다 등 영어권 국가에 비해 자격 조건 없는 이민 방법으로 선호도가 높았다. 그러나 최저 미국투자이민비용이 두배 가까이 인상되면서, 소액 투자 비자로 불리는 미국 E2 비자와 NIW에 대한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또 상대적으로 이민 문턱이 낮은 유럽이민으로도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유럽투자이민은 일정 정도의 부동산만 사면 ‘골든비자’나 해외영주권을 얻을 수 있다. 골든비자는 일종의 장기체류증으로 부동산 거래, 취업 등 현지에서 자유롭게 경제 활동을 할 수 있다. 이에 국제이주공사는 오는 2월 8일 토요일 역삼동 본사에서 해외이주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서 미국투자이민 EB5·E2·NIW와 유럽투자이민 인기 프로그램을 집중 소개하고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이민상담을 실시할 예정이다. 미국 E2는 소액 투자비자로 불리며, 신규 창업을 하거나 사업을 인수하는 투자자에게 발급하는 비자다. 미국투자이민보다 낮은 투자금으로 미국이민 진행이 가능하며, 이민수속도 비교적 빠르다. 또 미국에서 사업을 하는 동안 배우자와 자녀를 동반할 수 있으며 초중고 공립학교를 무료로 다닐 수 있다. 미국 취업이민 2순위의 한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동아시아탐방

더보기
한국장애예술인협회, 미캠페인 명예 대사로 패션디자이너 이상봉 위촉
한국장애예술인협회가 2020비전을 장애인예술 대중화로 정하고 지난 20일 美캠페인 명예 대사로 이상봉 패션디자이너를 위촉하여 화제가 되고 있다. 홍익대학교 패션대학원 이상봉 원장은 “그동안도 소외계층에 관심이 많았는 데 장애예술인들의 뛰어난 예술성이 인정을 받지 못하여 많은 어려움 속에 있다는 것을 전해 들었다”며 선뜻 명예 대사 제안을 받아들였다. 또한 이상봉 원장은 “선진 외국에서는 각종 공연에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출연하는 데 우리나라는 관객이 거의 없는 장애예술인들만의 무대가 만들어지는 현실이 무척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이상봉 원장은 앞으로 장애예술인들과 함께 하는 무대를 만들어 가고 싶다는 계획을 내비치기도 하였다. 이상봉 원장은 장애인예술에 대해 알게 되었으니 행동으로 함께 하는 것이 자신의 역할이라 생각한다며 장애예술인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방귀희 대표는 “3만명이 넘는 장애예술인들의 안정적인 창작 활동을 위해 ‘장애예술인지원법’ 제정에 온 힘을 기울였지만 정부와 국회의 무관심으로 법안소위에 묶여있는 현실을 뛰어넘기 위해 대중 속으로 들어가 장애예술인의 수월성을 알리기로 하고 그 첫 번째 작업으로 디자이너 이상봉 선생님을 美캠페인 명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