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9 (월)

  • 구름많음동두천 26.6℃
  • 흐림강릉 27.6℃
  • 박무서울 25.9℃
  • 대전 23.4℃
  • 구름많음대구 29.3℃
  • 구름많음울산 30.2℃
  • 광주 24.5℃
  • 구름조금부산 29.6℃
  • 흐림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8.5℃
  • 흐림강화 27.6℃
  • 흐림보은 23.2℃
  • 흐림금산 22.6℃
  • 흐림강진군 25.8℃
  • 흐림경주시 30.8℃
  • 구름많음거제 32.3℃
기상청 제공

평화가 경제다

조선업 수주, 4개월 연속 세계1위

고용도 1년 6개월만에 11만명대 회복

한국 조선업 수주량이 5월 이후 지속적으로 세계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고용도 지난해 1월이후 1년 6개월만에 11만명대를 회복하는 등 조선업계가 활기를 띠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9년 8월 조선업 수주 실적 및 고용동향을 발표하면서 지난 8월 全 세계 선박발주 100만CGT 중 우리나라가 73.5만CGT를 수주해, 전체 선박 발주의 73.5%를 우리나라가 수주했으며, 5월 이후 4개월 연속 세계 1위를 달성하였다고 밝혔다.

 

선종별로는 LNG운반선 발주물량 3척 중 3척을 모두 수주, 탱커 14척 중 13척(LNG 연료추진선 10척 포함)을 수주하는 등의 성과를 올렸다. 1월 및 3~4월은 중국이 자국발주 물량 등을 기반으로 세계 1위를 기록했다.

 

지난 8월 수주성과를 바탕으로 1월부터 8월까지 수주금액(누계)에서도 우리나라(113억불)가 중국(109.3억불)을 제치고 세계1위를 회복했다.

 

1월부터 7월까지 누계 기준으로 중국은 104억불, 우리나라는 96억불로 그간은 중국이 1위였다. 1월부터 8월간 수주량 기준으로는 우리나라는 464만 CGT를 수주(全 세계 발주 1,331만 CGT의 34.9%)해, 중국 502만 CGT에 근소한 차이로 2위를 기록 중이다.

 

이는 우리나라가 LNG운반선, VLCC(초대형 유조선) 등 고부가가치선종의 경쟁우위를 지속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1월부터 8월간 건조량은 676만 CGT로 전년 동기대비 14% 증가했다. 2016년 수주절벽에 따라 지난해 건조가 772만 CGT로 최저점을 기록했으나, 17~18년 수주 증가에 따라 지난 4월이후 건조량이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조선산업 고용도 건조량과 유사한 추이를 보이며, 지난해 8월 10.5만명으로 최저점을 기록한 이후 회복 중이며, 18개월 만인 지난 7월에 11만명대 고용을 회복한 바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全 세계 발주가 글로벌 경기하강,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등의 영향으로 당초 예상보다 부진한 상황에서, LNG선, VLCC(초대형 유조선) 등 고부가가치 선종의 압도적 경쟁력을 바탕으로 세계 1위를 지속하는 등 선전하고 있다.”면서, “아울러, 17~18년 수주확대의 결과로 최근 건조 및 고용도 완만한 회복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2019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내한공연, 티켓 전석 매진
(평화데일리뉴스) 더블유씨엔코리아는 2019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내한공연의 티켓이 전석 매진됐다고 밝혔다. 클래식계를 대표하는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세계적인 지휘자 크리스티안 틸레만이 2016년 이후 3년 만에 한국을 찾는다. 이번 공연을 주최하는 더블유씨엔코리아는 11월 1일 오후 8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크리스티안 틸레만의 공연이 열린다고 밝혔다. 힘 있는 지휘로 청중을 사로 잡을 크리스티안 틸레만과 그들의 음악성으로 역사와 전통을 증명하는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만남은 음악계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는 177년이 넘는 시간 동안 변함없는 사운드로 전통성과 보수성을 유지하며 단체의 유서 깊은 역사와 관록을 자랑하고 있다. 크리스티안 틸레만 역시 세계 유수의 오케스트라와 호흡을 맞추며 정확하고 흔들림 없는 지휘와 음악적 해석으로 전 세계 음악 팬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으며 현재 드레스덴 국립 오페라 극장의 수석 지휘자이자 잘츠부르크 부활절 축제의 음악감독으로 활약 중이다. 이번 11월 1일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크리스티안 틸레만이 선보일 곡은 안톤 브루크너의 교향곡 제8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