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0 (화)

  • 흐림동두천 21.0℃
  • 흐림강릉 23.9℃
  • 흐림서울 22.9℃
  • 맑음대전 26.4℃
  • 구름많음대구 28.2℃
  • 구름조금울산 28.4℃
  • 구름많음광주 26.3℃
  • 구름많음부산 27.7℃
  • 구름많음고창 26.6℃
  • 구름많음제주 27.0℃
  • 구름많음강화 22.1℃
  • 맑음보은 27.0℃
  • 맑음금산 25.0℃
  • 구름조금강진군 26.6℃
  • 구름많음경주시 28.7℃
  • 구름조금거제 27.6℃
기상청 제공

글로벌 파트너십

세종시 싱가포르 스마트시티 교류협력 강화방안 논의

9일 주롱도시공사 CEO일행 세종시 스마트시티 현장 방문

 

싱가포르 주롱도시공사(JTC)일행이 세계 최초 스마트시티 국제인증을 획득한 세종특별자치시를 방문, 스마트시티 분야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번 방문은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한-싱가포르 스마트시티 협력 세미나에서 세종 스마트시티 및 5-1생활권 국가시범도시 조성 현황 발표를 청취한 주롱도시공사측의 요청에 따라 이뤄졌다.

 

방문단은 응 랑(Na Lang) CEO, 데이비드 탄(David Tan) 부 CEO 등 총 4명으로, 이번 방문에서 싱가포르와 세종시의 스마트시티 개발 노하우를 공유하고 교류협력을 통한 공동 발전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방문에서 방문단은 세종시의 스마트시티 개발 노하우를 공유하고, 도시통합정보센터를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는 창의적인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직접 체험해보고 시설을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다.

 

주롱도시공사는 싱가포르 산업재산 및 관련 시설의 계획, 개발, 관리 업무를 담당하는 기관으로, 주롱산업단지를 비롯한 사이언스파크, 비즈니스파크 등 43개 산업단지를 개발, 관리하고 있다.

 

특히 최근 참여하고 있는 싱가포르 풍골 디지털 지역의 프로젝트는 차 없는 도시, 퍼스널모빌리티, 4차 산업 핵심 인력 창출 등 세종 국가시범도시와 유사한 점이 많다.

 

시는 이번 방문으로 스마트 시티 분야 한-싱가포르간의 교류를 활성화 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민주 스마트도시과장은 "싱가포르는 아시아권이라는 문화적 유사성 외에도 스마트시티 건설을 통해 4차 산업을 육성하는 점에서 우리와 유사한 점이 많다"며 "앞으로 JTC와 교류·협력을 통해 시민들의 삶의 질 개선에 기여하는 스마트시티 건설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





해외박물관에서 소장중인 우리의 옛 그림 국내에서 복원 마치고 공개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지병목)과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사장 지건길)은 국외에 있는 기관들이 소장한 한국의 유물 중 국내에 들여와 보존처리(유물의 원형을 유지한채 최대한 수명을 연장시키는 과정)를 마친 유물들을 국내 관객들에게 공개하는 '우리 손에서 되살아난 옛 그림' 전시를 오는 11일 부터 다음달 13일까지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개최한다. 정부혁신으로 추진되고 있는 이번 전시는 국외문화재 소장기관 활용 지원 사업의 하나로 국내에 들어와 보존처리를 마친 후 다시 국외에 있는 소장처로 돌아가기 전에 복원된 모습을 잠시동안 선보이는 자리다. 이번에 전시되는 작품들은 미국의 클리블랜드미술관과 필라델피아미술관, 스웨덴 동아시아박물관, 영국의 빅토리아앨버트박물관, 독일의 로텐방뭄박물관과 상트오틸리엔수도원 선교박물관 등 4개국 6개 기관이 소장하고 있는 한국의 화화와 자수 병풍등 총 12점으로, 국외소재문화재단이 국내에 들여와 2017년부터 보존과 복원을 지원해왔다. 보존처리가 진행된 소장품으로는 클리블랜드미술관에서 소장중인 조선 초기 작품이자 그 시기에 널리 제작되어왔던 산수화인 소상펼경도중 하나로 안개 낀 도시와 산촌의 모습을 묘사하는 산시청람도와 조선 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