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0 (화)

  • 흐림동두천 21.3℃
  • 흐림강릉 24.4℃
  • 흐림서울 23.2℃
  • 구름조금대전 28.2℃
  • 구름많음대구 28.5℃
  • 구름많음울산 28.3℃
  • 구름많음광주 27.8℃
  • 구름많음부산 27.5℃
  • 흐림고창 27.1℃
  • 구름조금제주 28.6℃
  • 흐림강화 22.6℃
  • 구름많음보은 27.6℃
  • 구름조금금산 27.9℃
  • 구름많음강진군 28.2℃
  • 구름많음경주시 30.5℃
  • 흐림거제 28.6℃
기상청 제공

평화가 경제다

고용보험 가입자수, 9년여만에 최대폭 증가

서비스업·여성·50세이상 중심 증가세 지속

8월 고용보험 가입자수가 서비스업과 여성, 50세이상을 중심으로 증가세를 지속하면서 2010년 5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고용노동부가 9일 발표한 ‘고용행정 통계로 본 8월 노동시장의 주요 특징’에 따르면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는 전년 동월 대비 54만 5천명 증가한 1375만7천명을 기록했다.

 

고용노동부는 이를 고용보험 가입이 상대적으로 낮은 서비스업과 여성 및 50세 이상을 중심으로 가입자 증가가 지속되며 취약계층 고용보험 적용이 확대되고 고용여건 개선의 영향 등으로 설명했다.

 

제조업에서 가입자 증가세가 유지되고, 서비스업 가입자가 50만명대의 증가세를 이어가면서 전체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세를 견인했다.

 

제조업은 식료품, 화학제품, 의약품의 견조한 증가세와 최근 증가로 전환된 기타운송장비(조선) 증가폭이 개선되면서 증가세를 유지했다.

 

다만 자동차, 섬유제품, 기계장비 등은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고, 전자·통신이 4개월만에 감소로 전환했다.

 

특히 서비스업 가입자수는 933만3천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52만6천명 늘어났다.

 

서비스업은 보건복지(16만 2천명), 숙박음식(7만 5천명) 도소매(5만 4천명)등에서 전반적인 증가세를 유지했고, 금융보험과 청년층 선호업종인 전문과학기술도 증가세를 이어갔다.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는 7만 8천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천명 늘었다. 그동안 신청자 규모가 컸던 제조업, 건설업의 증가 둔화와 공공행정(-600명), 보건복지(-400명) 등의 감소로 증가폭은 축소됐다.

 

구직급여 지급액은 7256억원으로 전년 동월에 비해 1098억원(17.8%) 증가했는데, 증가율은 지난해 10월 이후 11개월만에 10%대로 크게 낮아졌다.

 

참고로 지난 4~7월 구직급여 지급액 증가율은 각각 35.4%, 24.7%, 20.8%, 30.4%를 기록했다.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 노사 상생 협력을 위한 단체협약 체결
(평화데일리뉴스)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은 지난 2019년 9월 5일 목요일 오후 4시,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에서 허선 원장과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동조합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지부 이재욱 지부장을 비롯한 양측 교섭위원 9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단체협약 체결식’을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노사양측은 올해 5월 기본협약 체결을 시작으로 총 6차례의 실무단체교섭 및 2차례의 본 교섭을 걸쳐 116개항에 대해 합의하였으며, 5일 노-사 간 조인식을 통해 2019년 단체협약을 체결하였다. 협약을 통해 양측은 조합활동, 복리후생, 양성평등 및 일·가정 균형 보장, 노동안전보건, 직장 내 괴롭힘 방지 등 총 116개 조항에 대해 합의하였으며, 이를 통해 근무 환경 개선 및 근로자 보호를 위한 기반 구축을 마련하였다. 허선 원장은 “이번 단체협약은 직원의 복지증진을 위해 노사가 한마음 한뜻이라는 것을 재확인하는 계기가 되었으며, 존중과 신뢰를 기반으로 보건복지 인재양성을 위해 노사가 함께 노력하자”고 밝혔다. 인력개발원과 조합은 체결된 단체협약을 2021년 단체협약 종료일까지 성실히 준수하며, 노-사 간 화합을 통해 성숙한 조직문화를 이끌어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