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6 (목)

  • 흐림동두천 24.0℃
  • 흐림강릉 22.3℃
  • 서울 24.7℃
  • 대전 25.8℃
  • 흐림대구 28.8℃
  • 울산 27.0℃
  • 광주 24.8℃
  • 부산 24.9℃
  • 흐림고창 27.6℃
  • 흐림제주 30.7℃
  • 흐림강화 24.6℃
  • 흐림보은 25.0℃
  • 흐림금산 26.1℃
  • 흐림강진군 28.3℃
  • 흐림경주시 27.3℃
  • 흐림거제 26.7℃
기상청 제공

동아시아탐방

우즈베키스탄 고려인과 함께 하는 궁중무용

무형문화재 전승역량 강화와 재외동포 사회에 무형유산을 보급의 취지로 시작
우즈베키스탄과 한국의 전통을 알리는 역할을 맡은 무용단 '장미·나피스·아사달' 무용단 초청

10월 29일부터 11월 6일까지 재외동포 무형유산 초청연수가 진행된다.
이 행사는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에 거주하는 재외동포(고려인) 전통예술인을 초청해 우리 무형문화재 전승역량을 강화하며 재외동포 사회에 무형유산을 널리 보급하기 위해 지원하는 국립무형유산원의 프로그램으로 2013년부터 시작된 사업이다.

 

 

이번 연수에는 특별히 올해 4월 19일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에서 진행한 한국-우즈베키스탄 정상회담 환영공연에서 국가무형문화재 제40호 학연화대합설무를 선보인 우즈베키스탄 중앙 고려인문화협회 소속 3개 무용단 '장미·나피스·아사달'의 무용단원들을 초청했다. 이들 무용단은 현재 우즈베키스탄에서 한국의 전통을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어 이번 연수에 그 의미를 더했다.

 

초청자들은 국립무형유산원(전북 전주)과 국가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서울)에서 학연화대합설무 이수자에게 직접 지도를 받고 있다. 현재, 국가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에서 전승자들과 함께하는 현장학습을 병행하고 있으며, 학연화대합설무 이흥구 보유자의 특강으로 해당 종목의 역사와 전승양성 과정에도 참여하고 있다.

 

이번에 초청받은 세 무용단중 하나인 '장미 무용단' 단장 김예브게니아(43세, 여)는 "지난 4월 양국 정상회담 공연은 무용단원들에겐 고국을 이해하고 한민족의 의미를 되새기는 소중한 기회였다. 이번 연수에서 배운 것들을 더 갈고 닦아 앞으로의 공연에 적극적으로 활용할 것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연수과정을 마친 연수생들은 오는 5일 오후 2시, 국립무형유산원 소공연장에서  결과 발표회를 개최한다. 그간 배운 학연화대합설무와 우즈베키스탄 전통춤 등을 전주시 다문화센터 등 지역민들 앞에서 선보일 예정으로 국‧내외 전통 문화예술을 지역민과 누리는 뜻깊은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이번 초청연수가 우즈베키스탄 고려인 후세대들에게 무형유산의 길라잡이가 되는 의미 있는 행사가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정부 혁신 정책의 하나인 재외동포 고려인들과의 문화교류 지원에도 앞장설 것이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