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5 (화)

  • 구름많음동두천 9.5℃
  • 맑음강릉 17.0℃
  • 흐림서울 12.2℃
  • 박무대전 12.4℃
  • 맑음대구 12.9℃
  • 맑음울산 15.3℃
  • 박무광주 14.4℃
  • 맑음부산 16.3℃
  • 맑음고창 12.2℃
  • 구름조금제주 18.9℃
  • 구름많음강화 13.6℃
  • 맑음보은 8.3℃
  • 흐림금산 8.2℃
  • 구름조금강진군 11.9℃
  • 맑음경주시 13.6℃
  • 맑음거제 16.2℃
기상청 제공

평화정치

아베 지지층은 누구일까?

‘강한 일본’에 대한 열망 매우 커

우리에게 아베는 절대 호의적인 정치인이 아니다. 따라서 아베가 3선에 성공하면서 장기 집권을 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 매우 의아해 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정작 일본에서 아베의 인기는 매우 높다. 특히 도시에 사는 사람일수록, 그리고 젊은 층일수록 아베를 선호한다.

 

 

우선 아베는 자민당 총재선거에서 도쿄, 오사카 등 도시 국회의원의 80% 이상의 지지를 얻었다. 반면 지방 국회의원들은 55%만이 아베를 지지했다. 물론 55%의 지지도 결코 낮은 것은 아니지만 80%에 비하면 현저하게 낮은 수치다.

 

 

연령별로 보면 40대 이하 14명의 의원 중 90%가 넘는 13명이 아베를 지지했다. 반면, 60대의 경우 48%에 불과했다. 우리나라의 경우 나이가 많을수록 보수적인 지지층이 많은 것에 비하면 일본은 정반대의 경향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2월 일본 아사히신문에서 일반 유권자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40대 이하에서는 아베를 지지하는 응답이 지지하지 않는 응답보다 더 높게 나왔다. 하지만 60대에서는 반대의 결과가 나왔다.

 

하지만 일본 국민들이 아베의 정책이 공정하다거나, 혹은 그가 커뮤니케이션을 잘한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그 대신 ‘안정감이 있어서 좋다’와 ‘리더십이 있어서 좋다’라고 응답했다. 이는 ‘강한 일본’을 추구하는 일본 국민들의 전반적인 정서를 반영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일본 젊은 층은 정치에 관심이 없다고 보는 견해가 많다. 하지만 실질적인 정치에 대한 관심을 없을지 모르지만, ‘강한 일본’을 추구하는 성향을 분명히 있으며, 이것이 또한 아베에 대한 지지로 연결된다고 볼 수 있다. 결과적으로 봤을 때 아베 정부는 일본 국민들의 일반적인 정서와 결코 유리되어 있지 않으며, 또한 그의 정서, 그의 리더십이 결국 일본 국민들의 바람이라고 봐도 무방할 것이다.





우즈베키스탄 고려인과 함께 하는 궁중무용
10월 29일부터 11월 6일까지 재외동포 무형유산 초청연수가 진행된다. 이 행사는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에 거주하는 재외동포(고려인) 전통예술인을 초청해 우리 무형문화재 전승역량을 강화하며 재외동포 사회에 무형유산을 널리 보급하기 위해 지원하는 국립무형유산원의 프로그램으로 2013년부터 시작된 사업이다. 이번 연수에는 특별히 올해 4월 19일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에서 진행한 한국-우즈베키스탄 정상회담 환영공연에서 국가무형문화재 제40호 학연화대합설무를 선보인 우즈베키스탄 중앙 고려인문화협회 소속 3개 무용단 '장미·나피스·아사달'의 무용단원들을 초청했다. 이들 무용단은 현재 우즈베키스탄에서 한국의 전통을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어 이번 연수에 그 의미를 더했다. 초청자들은 국립무형유산원(전북 전주)과 국가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서울)에서 학연화대합설무 이수자에게 직접 지도를 받고 있다. 현재, 국가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에서 전승자들과 함께하는 현장학습을 병행하고 있으며, 학연화대합설무 이흥구 보유자의 특강으로 해당 종목의 역사와 전승양성 과정에도 참여하고 있다. 이번에 초청받은 세 무용단중 하나인 '장미 무용단' 단장 김예브게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