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5 (화)

  • 구름많음동두천 13.5℃
  • 맑음강릉 18.4℃
  • 구름많음서울 13.6℃
  • 맑음대전 15.3℃
  • 맑음대구 15.6℃
  • 맑음울산 17.1℃
  • 맑음광주 16.0℃
  • 맑음부산 17.3℃
  • 맑음고창 16.7℃
  • 구름조금제주 19.5℃
  • 구름조금강화 13.9℃
  • 맑음보은 13.5℃
  • 구름조금금산 9.4℃
  • 맑음강진군 15.6℃
  • 맑음경주시 17.0℃
  • 맑음거제 17.6℃
기상청 제공

글로벌 파트너십

부산 마이스 산업의 시장 다변화... 태국의 마이스 수요 잡는다!

11.6.~11.8, 부산지역 호텔·인바운드 여행사·컨벤션센터 등 15개 마이스(MICE) 업체 참가
태국 인센티브 여행사 등 마이스 책임자 100여 명 대상 유치 상담, 사전·사후 세일즈 콜 진행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부산관광공사와 함께 6일부터 8일까지 태국 방콕에서 ‘2019 방콕 부산단독 마이스(MICE) 로드쇼(이하 로드쇼)’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로드쇼는 일본, 중국 마이스 시장 위축에 따른 시장 다변화를 적극적으로 모색하고, 태국 현지 주요 기업 마이스 책임자, 여행업계 등을 대상으로 한 타깃 마케팅(Target Marketing)으로 마이스 유치 증대와 부산 도시브랜드 홍보를 통해 태국 인센티브 여행단 등을 유치하기 위해 마련됐다. 주요 프로그램은 비즈니스 상담회와 부산 마이스 나이트(BUSAN MICE NIGHT)로 구성되며 성과 극대화를 위해 사전․사후 세일즈 콜도 진행한다.

 

태국의 방한객은 2014년 약 466천 명에서 꾸준히 증가하여 2018년에는 약 558천 명이 한국을 방문하였고 그 중 약 10%가 부산을 방문했다. 2018년에는 부산에서 촬영된 태국 TV 드라마 ‘아내’가 현지에서 방영되기도 하였다.

 

방콕은 태국 PTT(태국 재계 1위, 에너지 기업) 같은 인센티브 방한 이력이 있는 기업 등이 소재하고 있고 주요 아웃바운드 여행사(Journey Land 등)도 있어 앞으로 인센티브 관광단과 국제회의 등의 수요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이다. 약 570만 명 이상의 인구가 거주하는 태국의 수도로 정치, 경제, 문화, 교통 중심지이고 부산과는 2011년 7월에 도시 간 교류협력을 체결하여 활발히 교류하고 있고 주 70회 직항이 운항하는 도시다.

 

부산관광공사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계기로 태국의 마이스 이벤트를 적극적으로 유치하는 기회를 만들어 지역 업계의 경쟁력은 한층 개선될 것이며, 부산의 지역경제 활성화와 성장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한일, 한중 관계 경색으로 다소 위축된 마이스 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시장 다변화와 공격적 마케팅을 전개할 필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라면서, “태국 마이스 행사 유치를 위해 지역 업계와 함께 선제적 마케팅을 전개하여 다른 도시와의 유치 경쟁에서 우위를 확보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생명보험재단, 광주광역시 북구에 전남 지역 최초 남성 홀몸 어르신 위한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개소
(평화데일리뉴스)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 전남 지역 최초로 광주광역시 북구 두암종합사회복지관에 저소득 남성 홀몸 어르신의 자립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를 개소했다. 광주광역시는 지난 7월 기준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19만1766명을 넘어서며 고령화 사회를 넘어 고령 사회로 접어들었다. 특히 광주광역시청 인구 통계(2019년 5월 기준)에 따르면 광주광역시 북구는 시에서 가장 노인이 많은 지역으로 60세 이상 노인의 31.7%(5만9336명)가 북구에 거주하고 있다. 이중 독거 노인은 1만4900명에 이르며 홀몸 남성 어르신 또한 30%(4350명)로 적지 않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남성 홀몸 어르신은 여성보다 식사나 청소 등 기본적인 일상생활을 위한 자립 기반이 취약하며 가족이나 이웃과의 소통 또한 제한적이어서 우울감을 겪는 경우가 많다. 실제로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서 진행한 연구에 따르면 남성 홀몸 어르신은 여성보다 3배 가까이 일상생활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외로움을 호소하는 비율도 여성보다 2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 홀로 지내는 남성 노인들의 일상생활 자립 역량 강화를 위한 기반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생명보

우즈베키스탄 고려인과 함께 하는 궁중무용
10월 29일부터 11월 6일까지 재외동포 무형유산 초청연수가 진행된다. 이 행사는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에 거주하는 재외동포(고려인) 전통예술인을 초청해 우리 무형문화재 전승역량을 강화하며 재외동포 사회에 무형유산을 널리 보급하기 위해 지원하는 국립무형유산원의 프로그램으로 2013년부터 시작된 사업이다. 이번 연수에는 특별히 올해 4월 19일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에서 진행한 한국-우즈베키스탄 정상회담 환영공연에서 국가무형문화재 제40호 학연화대합설무를 선보인 우즈베키스탄 중앙 고려인문화협회 소속 3개 무용단 '장미·나피스·아사달'의 무용단원들을 초청했다. 이들 무용단은 현재 우즈베키스탄에서 한국의 전통을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어 이번 연수에 그 의미를 더했다. 초청자들은 국립무형유산원(전북 전주)과 국가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서울)에서 학연화대합설무 이수자에게 직접 지도를 받고 있다. 현재, 국가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에서 전승자들과 함께하는 현장학습을 병행하고 있으며, 학연화대합설무 이흥구 보유자의 특강으로 해당 종목의 역사와 전승양성 과정에도 참여하고 있다. 이번에 초청받은 세 무용단중 하나인 '장미 무용단' 단장 김예브게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