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토)

  • 맑음동두천 15.5℃
  • 맑음강릉 19.8℃
  • 맑음서울 19.6℃
  • 맑음대전 18.5℃
  • 맑음대구 17.2℃
  • 구름조금울산 17.7℃
  • 맑음광주 17.3℃
  • 구름조금부산 19.3℃
  • 맑음고창 16.0℃
  • 구름조금제주 20.4℃
  • 맑음강화 16.5℃
  • 구름많음보은 12.7℃
  • 맑음금산 14.9℃
  • 맑음강진군 15.3℃
  • 맑음경주시 15.6℃
  • 맑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칼럼

한국 치맥열풍, 아시아로 확장

홍콩, 중국, 일본에서 큰 인기

URL복사

치킨을 안주로 해서 맥주를 마시는 우리나라의 ‘치맥’ 문화가 아시아로 퍼져 나가고 있다. 이는 해외 현지에서 우리나라 치킨 프랜차이즈의 확대와 한국 맥주의 수입실적이 보여주고 있다. 우선 가장 빠르게 치맥 문화가 퍼져나가고 있는 곳은 홍콩이다.

 

지난 7월 3일 홍콩 통계청에서는 ‘홍콩으로의 맥주 수입국 1위는 한국이다’라고 밝혔다. 수익액은 한화 426억 원이 넘어서 전년도의 수입액보다도 약 4% 정도 증가한 수준이다.

 

 

이와 동시에 치킨 프랜차이즈도 많이 진출하고 있다. 굽네치킨은 지난 2014년 처음으로 홍콩에 진출한 이후 계속해서 지점을 늘려왔으며, 특히 달콤한 치킨이 홍콩인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네네치킨 역시 2015년 홍콩 랭함 지역에 첫 진출한 이후 5호점까지 열었다.

 

 

지난 2016년에는 중국의 관광객인 유커 4,500명이 월미도를 찾아 치맥 파티를 열기도 했다. 당시 치킨 3,000마리, 감자튀김 750개, 캔맥주 4,500개가 공수되기도 했다. 한국의 치맥을 즐긴 이들이 중국에서도 한국 치맥을 즐길 것이라는 사실은 어렵지 않게 예상할 수 있다.

 

일본에서 ‘한국의 거리’로 불리는 신오오쿠보에서도 치맥은 인기를 얻고 있다. 현재 이곳 거리에서는 한국 치킨집에 속속 들어서고 있으며 일본인들은 심지어 닭똥집까지 맛있게 먹는다는 전언. 이렇게 한국의 치맥이 아시아로 확대되는 것은 드라마로 인한 한류 열풍 때문이다.

 

 

<별에서 온 그대>라는 드라마가 아시아에서 선풍적으로 인기를 끌었으며, 주인공들이 치맥을 먹는 장면이 나온다. 아시아인들은 치맥을 먹으면서 마치 자신이 드라마의 주인공인 ‘전지현’이 된 것 같은 느낌을 갖는다는 것이다. 사실 치맥 문화는 한편으로 보면 의아하기도 하다. 닭을 튀겨서 먹는 문화는 아시아에 공통적인 것이고, 또 맥주를 마시지 않는 아시아 국가도 없다. 그런 점에서 유독 한국의 ‘치맥’이 인기가 있는 것은 그만큼 문화의 힘이 강하기도 하다는 의미이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코베카, 재한 베트남 외국인 근로자들을 위한 코로나 시대에 특성화된 비대면 대출 공급 시스템 협약 (MOU) 맺어...
코베카, 재한 베트남 외국인 근로자들을 위한 코로나 시대에 특성화된 비대면 대출 공급 시스템 협약 (MOU) 맺어... (사)한베경제문화협회(코베카)와 ㈜론베이스 파트너스 및 컴제이제이는 재한 베트남 및 아시아 근로자들의 복지향상을 위한 대출 플랜 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코베카 권성택 상근부회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재한 베트남 및 아시아 근로자들의 한국에서의 열악한 금융 대출 방식을 코베카 대출 복지 시스템으로 금융환경에서 소외된 외국인근로자들의 복지환경개선에 디딤돌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론베이스 파트너스(대표 김지환)는 국내 최초 외국인 근로자 비대면 무담보 신용 대출 시스템(DGB 캐피탈 E-9 대출)으로 재한 베트남 및 아시아 근로자들의 금융 복지에 차별적 대출상품을 중개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며 차후 다양한 방식의 대출 시스템을 개발하여 외국인 근로자들의 복지에 기여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DGB 캐피탈 E-9 대출 플랜은 국내 최초 외국인 근로자 비대면 신용대출 시스템으로 E-9 VISA 보유자인 베트남, 미얀마, 캄보디아, 네팔, 스리랑카 외국인 근로자 대상인 대출 서비스다. 대출금액은 최소 500만원에서 최대 1500만원까지 가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