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2 (금)

  • 구름많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6.1℃
  • 맑음서울 3.1℃
  • 맑음대전 3.2℃
  • 맑음대구 3.8℃
  • 맑음울산 7.8℃
  • 맑음광주 7.8℃
  • 맑음부산 12.3℃
  • 흐림고창 6.3℃
  • 구름많음제주 16.1℃
  • 구름많음강화 3.0℃
  • 맑음보은 0.3℃
  • 맑음금산 0.5℃
  • 맑음강진군 7.9℃
  • 맑음경주시 2.7℃
  • 구름조금거제 8.9℃
기상청 제공

평화정치

홍콩 민주주의 시위, 결국 실패로 끝나나?

시위 동력 잃은 듯

지난 5개월간 홍콩은 물론, 전 세계인들의 이목을 끌었던 홍콩 민주주의 시위가 실패로 돌아간 듯한 상황이 펼쳐지고 있다. 지난 18일과 19일 사이 홍콩 시위대 최후의 보루로 알려진 홍콩 이공대가 봉쇄되고 함락 작전이 펼쳐지자, 학교에서 탈출을 시도하는 사람들이 급격하게 늘어났다. 스스로 지속적인 저항을 하기에는 부족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사실 홍콩 이공대 시위는 애초부터 한계가 있었던 전술이 아닐 수 없다. 아무런 무장도 없이, 장기전을 대비할 수 있는 식량과 물의 확보도 없이 시위를 계속하기는 힘들기 때문이다. 19일 현재 여전히 100여 명 정도가 이공대 내부에 남아 있다고 하지만, 시위의 동력은 거의 사라지고 있다는 분석이 대다수이다.

 

 

더불어 현재 홍콩 경찰은 투항하는 사람에게는 관대한 처벌을 하겠지만, 끝까지 저항할 경우에는 폭동죄로 처벌하겠다고 했다. 홍콩에서 폭동죄는 최고 10년의 징역형을 언도 받을 수 있는 중죄에 속한다.

 

거기다가 홍콩 경찰은 더욱 강경한 태도를 유지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크리스 탕 홍콩 경무처 차장을 경찰 총수로 임명했다. 그는 매우 강경파로 알려져 있다. 캐리 람 장관 역시 끝까지 저항할 경우 폭동 혐의로 처벌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홍콩 이공대 내에서 최후의 저항이 있을 수는 있지만, 과연 또다시 시위가 계속될지는 여전히 의문이다. 홍콩 경찰이 실탄까지 쏘는 상황에서 시위가 이어지기는 쉽지 않기 때문이다. 결국, 홍콩 민주주의는 또 다시 실패를 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2030년 세계박람회는 ‘등록 엑스포’?
최근 문재인 정부는 범국가적인 차원에서 <2030년 세계박람회>의 부산 개최를 추진하기로 했다.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에 성공하게 되면 국내에서는 처음, 아시아에서는 4번째로 열리는 등록 엑스포로 기록된다. 이렇게 큰 행사를 국내에서 연다는 것은 분명 좋은 일이지만, 이번 세계박람회는 ‘등록 엑스포’라고 칭해진다. 일반인들에게는 썩 익숙한 개념이 아니다. 이와 더불어 ‘인정 엑스포’라는 개념이 있다. 사실 우리나라에는 대규모 엑스포가 개최되기는 했지만, 이제껏 한번도 ‘등록 엑스포’를 개최하지는 않았다. 1993년과 2012년 대전과 여수에서 엑스포가 열렸지만, 이는 ‘인정 엑스포’였다. 그렇다면 과연 이들 엑스포 사이에는 어떤 차이가 있는 것일까? 엑스포란 한 국가에서 마음대로 여는 것이 아니고 ‘국제박람회기구’에 의해서 주관된다. 엑스포란 ‘인류의 노력으로 성취된 발전의 모습과 미래에 대한 비전을 제시함으로서 일반 대중의 계몽을 그 목적으로 하는 전시’라고 정의되고 있다. 등록 엑스포란 5년마다 한번 씩 열리는 반면, 인정 엑스포는 등록 엑스포 사이에 열린다. 등록 엑스포는 개최국이 부지만 제공하고, 참가국이 자비로 자신의 국가부스를 건설한다.


시민 5000명 함께한 공공예술프로젝트 ‘소원반디’, 덕수궁 돌담길 밝힌다
서울문화재단은 한성자동차와 함께 시민 5000명이 완성한 공공예술프로젝트 "소원반디"를 오늘 11월 21일(목)부터 12월 26일(목)까지 덕수궁 돌담길에서 시작해 서울시립미술관에 이르는 500미터 구간에 선보인다. 소원반디는 ‘소원을 비는 반딧불’이라는 뜻을 가진 소형 등이다. 이것은 태양광 충전지가 달린 LED전구가 낮에는 빛을 저장해 자동으로 충전되고, 해가 지면 자연적으로 발광하는 친환경 작품이다. 10월 한 달간 진행됐던 서울거리예술축제(4~6일, 서울광장), 을지로라이트웨이(17~20일, 청계대림상가 일대), 여행페스타(18~20일, 코엑스 K-pop 광장)에 참여한 서울문화재단 예술후원캠페인의 결과물이다. 프로젝트에 참여한 5000명의 시민은 서울 곳곳에서 마련된 예술후원캠페인 부스를 통해 참여했으며, 꿈·사랑·미래·행복·여행 등 5가지 주제에 맞춰 자신의 소원을 담은 그림을 직접 채색한 것이다. 500미터 구간은 5개의 주제에 따라 설치되는데, 각자의 소원이 담긴 소형 등은 자신이 직접 만든 작품을 두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시민이 직접 소형 등을 제작한 후 기부를 하면, 제품 1개당 1만원의 기업후원금이 한성자동차에서 적립했다. 이렇게 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