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7 (금)

  • 흐림동두천 -8.4℃
  • 구름많음강릉 1.0℃
  • 구름많음서울 -4.6℃
  • 구름많음대전 -2.6℃
  • 구름많음대구 -2.0℃
  • 흐림울산 1.5℃
  • 흐림광주 0.9℃
  • 흐림부산 3.4℃
  • 흐림고창 -1.2℃
  • 흐림제주 6.5℃
  • 흐림강화 -6.7℃
  • 흐림보은 -6.2℃
  • 흐림금산 -3.7℃
  • 구름많음강진군 1.0℃
  • 흐림경주시 -0.9℃
  • 흐림거제 3.2℃
기상청 제공

동아시아탐방

[시리즈] 한국과 아세안 이렇게 발전한다(1)

관세철폐, 상호개방 등 성과 적지 않아

지난 25일부터 27일까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가 부산에서 열렸다. 중요한 것은 이러한 행사와 회의가 아니라, 구체적으로 향후 우리와 아세안이 어떤 모습으로 함께 발전해나가느냐는 점이다. 이에 대회 2회에 걸쳐 연재한다. [편집자주]

 

< 한국 - 인도네시아 >

 

▲ 우선 우리나라와 인도네시아는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을 최종 타결했다. 이 결과 그간 최대 15%까지 부과되던 자동차 트랜스미션·선루프 관세가 즉시 무관세로 변경됐다.

 

 

▲ 또 열연강판(5%), 냉연강판(5~15%), 도금강판(5~15%) 등 철강 제품과 합성수지(5%), 자동차 및 부품(5%) 등의 품목도 관세가 철폐되면서 국내 기업의 인도네시아 진입 장벽이 상당히 낮아졌다. 이제까지 인도네시아에서의 일본 자동차의 점유율은 무려 96%에 달했다. 하지만 이번 협상 타결로 앞으로 국내 자동차 산업의 발전 가능성이 높아졌다.

 

▲ 무엇보다 현대자동차가가 인도네시아에 완성차 공장을 건설하기로 했다. 2030년까지 15억 5000만달러(1조8000억원)에 이르는 대형 프로젝트다.

 

< 한국 - 필리핀 >

 

▲ FTA 협상의 상품협상 조기성과 패키지에 합의했다. 이는 양국이 개방 가능한 품목을 확인했다는 의미이다. 필리핀은 자동차 부품, 의약품, 일부 석유화학제품 등을 개방하고 우리측은 바나나, 의류, 자동차부품(에어백) 등을 개방하기로 했다.

 

 

< 한국 - 캄보디아, 베트남 >

 

▲ 중과세방지협정을 체결 및 개정한 것 역시 큰 성과 중 하나로 꼽힌다. 기획재정부와 캄보디아 베트남 경제재정부 간 체결된 이중과세협정은 외국에서 수익을 낸 기업이 외국이나 본국 중 한 곳에만 세금을 납부하는 제도다.

 

▲ 한국은 베트남에 진출한 우리 기업의 세부담을 줄이기 위한 이중과세방지협정 개정 의정서를 타결한 데 이어 10개국 중 마지막이었던 캄보디아와도 협정을 체결함으로써 해외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의 부담을 완화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번 회의에서 이러한 성과들이 있었기에 이제 우리나라는 향후 아세안 국가들과 더욱 긴밀하게 우호적인 관계를 만들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www.korea.kr>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아톤, 제주은행에 엠세이프박스 기반 모바일OTP 라이선스 공급계약 체결
(평화데일리뉴스) 핀테크 보안 기업 아톤은 제주은행에 소프트웨어 기반 보안매체 모바일 OTP 솔루션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7일 밝혔다. 아톤의 모바일 OTP는 금융거래 시 이용하는 추가 인증 수단으로, 별도의 실물 보안 매체 없이 고객 인증 프로세스를 간소화하여 고객 편의성을 높이는 동시에 높은 보안성을 보장한다. 이번 계약을 통해 제주은행 모바일뱅킹 앱 ‘jBANK’에 아톤의 모바일 OTP를 적용하여 고객이 모바일 비대면 계좌 개설 및 계좌이체 등 금융 서비스를 보다 안전하고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아톤의 모바일 OTP 솔루션 도입을 통해 제주은행의 모바일 뱅킹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은 바이오 인증 또는 4자리 계좌 비밀번호 등 간편한 절차만으로 더욱 편리하게 금융 거래를 하는 동시에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게 될 예정이며, 본 서비스는 올해 초에 오픈 할 예정이다. 특히 아톤이 제주은행에 공급하는 모바일 OTP는 아톤이 국내 최초 소프트웨어 기반으로 개발한 시큐어엘리먼트인 ‘엠세이프박스’를 적용하여, 스마트폰 내에서 암호화 키와 암·복호화 알고리즘이 노출되거나 유출되는 것을 원천적으로 방지함으로써 보안 수준을 높였으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정영순 한국자총 서울시지부 부회장, 한반도 남북통일 방향 제시
한국자유총연맹 서울시지부 이영석 회장과 권익현 수석부회장 등 조직 간부 200여명은 1월 8일 국립 현충원을 참배하고, 용산 미군기지 내에 있는 드래곤 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정영순 부회장이 특별안보교육을 통해 ‘남북통일은 어느 체제로’의 주제로 교육하며 “남북평화통일은 한반도뿐 아니라 국제문제이기도 하며, 자유민주주의 체제로 통일이 될 때 중국도 민주화가 가능하고, 동아시아의 안정과 번영이 보장되며, 전 세계 평화를 담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일본제국주의가 물러가고, 미소군정이 들어선 이후 한국과 북한은 전혀 다른 국가체제가 들어섰고, 민주주의와 공산주의는 상호 대립관계에 있다. 주한미군이 들어선 용산 미군기지에 있는 드래곤 호텔에서 열린 이번 ‘평화통일 교육’은 미국을 통해 얻은 자유민주주의 제도의 중요성을 새삼 일깨워준다. 정영순 부회장의 강연은 한반도 통일과업에 ‘명확한 목표’를 던졌고, 한국자유총연맹 서울시지부가 향후 전개할 평화통일 과업의 실천적 사업에도 ‘방향’을 제시했다. 정영순 한국자유총연맹 서울시지부 부회장(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은 “남한 사회가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공고히 하고, 시장경제를 바탕으로 더욱 굳건한 사회 안정을 유지, 발전시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