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4 (금)

  • 맑음동두천 -2.5℃
  • 구름많음강릉 4.6℃
  • 연무서울 0.5℃
  • 박무대전 1.2℃
  • 안개대구 2.0℃
  • 박무울산 5.7℃
  • 연무광주 3.7℃
  • 구름많음부산 7.3℃
  • 흐림고창 2.7℃
  • 박무제주 9.9℃
  • 맑음강화 -0.8℃
  • 구름많음보은 -2.4℃
  • 흐림금산 -0.9℃
  • 흐림강진군 4.3℃
  • 흐림경주시 1.4℃
  • 흐림거제 5.5℃
기상청 제공

동아시아탐방

동남아의 배터리, 라오스 연 7% 성장

정치는 사회주의, 경제는 시장경제

의외로 관광은 많이 가지만 잘 모르는 국가들이 아세안 국가들이다. <데일리뉴스>는 시리즈 기획물로 각 아세안 국가들의 현황, 역사, 우리나라와의 관계에 대해 연속 보도한다. [편집자주]

 

 

라오스는 중국, 태국, 베트남, 캄보디아, 미얀마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내륙국가이다. 정치는 사회주의지만, 경제는 시장경제를 지향하고 있다. 특히 50개국의 종족이 존재하는 다민족 국가이면서도 전 국민의 70%가 불교이다. 한마디로 불교가 국가를 지탱하는 원동력 중의 하나인 셈.

 

 

라오스는 현재 수력발전으로 연 7천MW의 전력을 생산해 수출하면서 ‘동남아의 배터리’라고 불리고 있으며, 연 7% 수준의 경제성장률을 보이는 고도성장국이기도 하다. 또한, 물류 인프라를 구축해 동남아 허브국으로 발돋움하고 있으며, 최근 활성화된 관광업으로 경제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무엇보다 천혜의 자연을 자랑한다. 관광객들이 추천하는 관광지, ‘루앙프라방’, 앙코르왓보다 100여 년이나 앞선 ‘왓푸’ 유적지, 거대한 항아리들이 평원에 펼쳐져 있는 ‘씨엥쿠앙’ 등이 훌륭한 유적지이기도 하다.

 

현재 라오스의 야구 역사는 이만수 감독이 만들어 가고 있다. 라오스 최초의 야구협회, 라오스 최초의 야구장을 만들었기 때문이다. 또 개도국 보건의료인력 중장기 초청연수 프로그램 “이종욱 펠로십”이 운영되고 있으며 이는 라오스 의료인력의 최다 참여가 이루어지고 있다.

 

물론 라오스에도 한류가 있으며, 또한 경제적으로 우리나라와 상생번영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IT보조기기 지원사업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 공개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과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가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의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를 지난 17일 공개했다. 코스콤이 후원하는 ‘2019 맞춤형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은 서울, 경기, 부산지역에 거주하는 장애인을 대상으로 총 66명의 이용자에게 143점의 보조기기가 지원했다. 서울·경기 지역은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 부산지역은 부산광역시보조기기센터가 수행하였고, 1·2차로 나눠서 진행되었다. 그 중 서울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이한결(25세) 학생에 관련된 내용이다. 이씨는 친구들이랑 놀러 갔다가 다이빙을 잘못해서 장애가 생겼다. 지난 2019년 4월 말 상담 중 너무 덤덤하게 얘기하는 모습에 내색은 하지 않았지만, 상담자 입장에서 당황했던 기억이 있다. 장애가 발생하고 나서 불과 2년도 채 되지 않았지만, 이미 장애를 수용하고 빨리 사회로 나아가 다시 본인의 할 일을 하기 위해 모든 준비를 마친 사람처럼 느껴졌기 때문이다.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은 보통 장애를 수용하기까지 짧게는 3~5년, 길게는 10년 이상이 걸린다. 동반했던 보호자의 말을 빌리자면, 누나의 역할이 큰 몫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2년간의 병원 생활 그리고 퇴원, 이제 복학을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