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9 (목)

  • 맑음동두천 14.1℃
  • 맑음강릉 15.1℃
  • 맑음서울 14.6℃
  • 구름많음대전 14.2℃
  • 맑음대구 16.1℃
  • 구름조금울산 18.2℃
  • 맑음광주 15.4℃
  • 맑음부산 20.7℃
  • 맑음고창 15.8℃
  • 맑음제주 17.7℃
  • 맑음강화 14.6℃
  • 구름많음보은 13.2℃
  • 구름많음금산 14.0℃
  • 구름조금강진군 16.7℃
  • 맑음경주시 17.2℃
  • 구름조금거제 16.2℃
기상청 제공

코로나19/속보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수도권 증가세 꺾인 듯···23일이 피크였어”

“백신 빨라도 내년 봄···마스크의 예방보다 효과 좋을지 보장도 어려워”

URL복사

 

국립중앙의료원이 수도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가세가 한층 꺾인 것으로 보인다는 전망을 내놨다. 8월 수도권 대유행 이후 처음 나온 완화 진단이다.

 

주영수 코로나19 공동대응상황실장은 25일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열린 코로나19 공동대응상황실·신종감염병 중앙상임위원회 기자회견에서 “수도권 증가세는 꺾이지 않았나 추정한다”고 말했다.

 

주 실장은 “8월 23일이 흐름상 가장 피크였고, 오늘(24일)은 신규 확진자가 221명 수준으로 큰 증가세를 보이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주 실장은 “8월 14, 15일 사회적으로 이완된 시기가 이틀 전까지 반영되지 않았나 생각하며, 그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가 시작돼 그런 것(증가세가 꺾인 것)이 아닌지 전문가들은 조심스럽게 예측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 실장은 수도권 중환자실 가용 병상이 7개밖에 남지 않았다고 우려했다. 그는 “지난 14일부터 수도권에서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면서 현재까지 중환자가 30명 발생했다”며 “전체 수도권 병상 수는 85개인데 어제 기준으로 가용 병상은 7개 정도”라고 말했다.

 

이어 “중증환자의 경우 증상 발생 후 중환자실로 옮겨지기까지 5일 정도 소요된다”며 “5일의 시간차를 고려할 때 가장 많은 환자가 입원하는 건 이달 30일 전후가 될 것”이라며 병상 확보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백신, 아무리 빨라도 내년 봄...마스크보다 효과 좋을지 보장도 어렵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오명돈 중앙상임위원장은 백신 제작 여부에 대해 “현재 개발 중인 많은 백신들이 바이러스를 크게 줄이지 못하고 있다. 백신을 학수고대하고 있지만 확산을 100% 예방하고, 사망률을 줄이는 백신은 기대하기 어렵다”고 부정적인 견해를 드러냈다.

 

오 위원장은 “백신이 나오자면 아무리 빨라도 내년 봄, 최소 8개월을 기다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바라는 백신이 마스크의 확산 예방 효과보다 더 좋을지 보장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오 위원장은 백신이 나온다 해도 당장 효과를 보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는 “상기도와 하기도는 우리 몸 밖에 있는데 백신으로 만들어진 세포가 상기도 표면 위로 나와야 하지만, 세포는 우리 몸 표면으로 나올 수 없다”며 “일부 특별한 항체가 점막 위로 나와서 침투하는 바이러스를 막는데, 이러한 특성 때문에 호흡기 백신은 늘 다른 백신만큼 완벽한 효과를 얻지 못하는 게 통상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표적인 백신이 인플루엔자”라며 “해마다 성격의 차이가 있지만 성적이 좋은 해가 50%정도, 보통은 (그보다) 못한 경우가 허다하다”고 말했다.

 

그는 백신을 기다리기보다 마스크, 손씻기 등 일상에서의 방역을 지키라고 강조했다. 오 위원장은 “결국 장기적인 계획을 갖고 방역과 일상을 유지하는 노력이 백신을 기다리는 것보다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총리, 축하서신과 답신에 드러난 속내
지난 7년이 넘는 세월 동안 일본 정치를 좌우했던 아베 총리가 퇴임한 후 제99대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정치의 전면에 나섰다. 일각에서는 한일관계의 새로운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는 이야기도 있지만, 또다른 일각에서는 그런 기대를 하기란 무리라는 말도 있다. 스가 총리는 아베 전 총리의 정책 기조를 거의 그대로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과거와 같은 긴장 상태가 계속되지는 않을 것이라는 의견도 대두되고 있다. 일단 자신이 정치의 전면에 나선 만큼, 뭔가 ‘변화의 바람’은 존재해야 하기 때문이다. 여기에 또하나의 변수가 있다. 바로 한중일 정상회담이다. 일본은 미국과 전통적인 우방이지만, 그렇다고 중국 관계도 포기할 수 없는 입장에 있다. 코로나19사태가 본격화되기 이전부터 계속해서 시진핑 주석의 일본 방문을 추진했던 것도 바로 이런 이유 때문이다. 스가 총리의 등장과 한일관계, 향후 어떻게 전개될 것인가? 우리는 ‘친구’, 일본은 ‘이웃’이라 호칭 지난 9월 21일 스가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 축하 서신에 답신을 보냈다. 청와대는 이 사실을 전하면서 “스가 총리가 답신에서 문 대통령의 축하 서신에 대해 감사를 표한 뒤 양국이 중요한 이웃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동아시아탐방

더보기
광주서부교육지원청, '학생 자살 예방 위한 긴급 협의회' 실시
광주서부교육지원청이 서부 관내 전체 고등학교 42개 교 및 특수학교 3개 교 등 총 45개 교를 대상으로 지난 23일 대강당에서 '학생 자살 예방 위한 긴급 협의회'를 실시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2개 교, 23개 교로 나눠 총 2회에 걸쳐 진행됐고, 각 학교의 교감, 상담(교)사가 참석했다. 26일 서부교육지원청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코로나 블루, 가정 내 불화, 고위험군 학생들에 대한 상담 지원 미흡 등으로 발생할 수 있는 학생 자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이번 협의회를 추진했다. 협의회에서 특강을 진행한 서부교육지원청 박주정 교육장은 자살로 생을 마감한 아이들에 대해 안타까움과 그 아이들을 살려내지 못한 괴로움으로 마음 아파했던 지난날에 대해 언급을 했다. 이어 학생들과 가장 가까운 담임교사 및 상담교사들이 정서행동특성검사 결과 관심군(고위험군) 학생들에 대한 따뜻한 관심을 가져 달라고 당부했다. 또 마음보듬센터 등 전문기관과의 연계, 학교 생명 존중 교육 활성화 등을 통해 아이들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강조했다. 협의회에서는 학교 내 자살 예방을 위한 교육이 실시됐고, 자살 고위험군 학생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을 통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