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7 (화)

  • 구름조금동두천 18.3℃
  • 구름조금강릉 20.0℃
  • 연무서울 19.0℃
  • 맑음대전 20.4℃
  • 맑음대구 21.5℃
  • 맑음울산 19.6℃
  • 구름조금광주 21.3℃
  • 맑음부산 20.1℃
  • 구름조금고창 18.3℃
  • 구름조금제주 19.4℃
  • 맑음강화 16.9℃
  • 맑음보은 18.9℃
  • 맑음금산 20.1℃
  • 구름많음강진군 20.8℃
  • 맑음경주시 21.8℃
  • 맑음거제 18.0℃
기상청 제공

전국/지자체

부영그룹 우정문화교육재단, 외국인 유학생 96명에 장학금 3억8000만원 지급

올해까지 총 1838명에게 72억여원 지급
지난 2014년에는 ‘국내 500대 기업 중 매출액 대비 기부금 1위 기업’에 선정되기도해 ···

URL복사

 

(데일리뉴스) 지난달 26일 부영그룹 산하 우정교육문화재단에서 이사회를 열어 2020년 2학기 장학금을 외국인 유학생 96명에게 3억8000만원을 지급하기로 의결했다고 2일 밝혔다.

 

장학금을 지급받는 외국인 유학생들은 베트남, 방글라데시, 우즈베키스탄, 캄보디아 등 아시아·아프리카·중남미 38개 국가 출신으로 이루어졌으며, 올해는 코로나19 사태로 감염증이 확산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적용되어 별도의 장학금 수여식을 진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우정교육문화재단은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2008년에 설립했으며, 한국을 찾은 외국인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2010년부터 매년 두 차례씩 장학금을 지급하여 올해까지 총 1838명의 유학생들에게 72억여 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또한 2013년부터는 대상 국가와 수혜학생을 대폭 늘려 장학금 액수도 1인당 연 800만원으로 증액했다.

 

부영그룹은 창사 이래 다양한 분야에서 꾸준히 활동하여 대통령상, 국무총리상 등 각종 수상이력을 가지고 있고, 군부대 지원 등 사회적 활동에 기부한 금액만 8600억 원이며, 지난 2014년에는 ‘국내 500대 기업 중 매출액 대비 기부금 1위 기업’에 오르기도 했다.

 

한편 우정교육문화재단 관계자는 장학금을 지원받는 유학생들에게 "낯선 환경에서 공부하는 유학생들이 꿈과 희망을 갖고 학업에 정진해 향후 고국과 한국을 잇는 글로벌 리더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을 전했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총리, 축하서신과 답신에 드러난 속내
지난 7년이 넘는 세월 동안 일본 정치를 좌우했던 아베 총리가 퇴임한 후 제99대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정치의 전면에 나섰다. 일각에서는 한일관계의 새로운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는 이야기도 있지만, 또다른 일각에서는 그런 기대를 하기란 무리라는 말도 있다. 스가 총리는 아베 전 총리의 정책 기조를 거의 그대로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과거와 같은 긴장 상태가 계속되지는 않을 것이라는 의견도 대두되고 있다. 일단 자신이 정치의 전면에 나선 만큼, 뭔가 ‘변화의 바람’은 존재해야 하기 때문이다. 여기에 또하나의 변수가 있다. 바로 한중일 정상회담이다. 일본은 미국과 전통적인 우방이지만, 그렇다고 중국 관계도 포기할 수 없는 입장에 있다. 코로나19사태가 본격화되기 이전부터 계속해서 시진핑 주석의 일본 방문을 추진했던 것도 바로 이런 이유 때문이다. 스가 총리의 등장과 한일관계, 향후 어떻게 전개될 것인가? 우리는 ‘친구’, 일본은 ‘이웃’이라 호칭 지난 9월 21일 스가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 축하 서신에 답신을 보냈다. 청와대는 이 사실을 전하면서 “스가 총리가 답신에서 문 대통령의 축하 서신에 대해 감사를 표한 뒤 양국이 중요한 이웃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동아시아탐방

더보기
광주서부교육지원청, '학생 자살 예방 위한 긴급 협의회' 실시
광주서부교육지원청이 서부 관내 전체 고등학교 42개 교 및 특수학교 3개 교 등 총 45개 교를 대상으로 지난 23일 대강당에서 '학생 자살 예방 위한 긴급 협의회'를 실시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2개 교, 23개 교로 나눠 총 2회에 걸쳐 진행됐고, 각 학교의 교감, 상담(교)사가 참석했다. 26일 서부교육지원청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코로나 블루, 가정 내 불화, 고위험군 학생들에 대한 상담 지원 미흡 등으로 발생할 수 있는 학생 자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이번 협의회를 추진했다. 협의회에서 특강을 진행한 서부교육지원청 박주정 교육장은 자살로 생을 마감한 아이들에 대해 안타까움과 그 아이들을 살려내지 못한 괴로움으로 마음 아파했던 지난날에 대해 언급을 했다. 이어 학생들과 가장 가까운 담임교사 및 상담교사들이 정서행동특성검사 결과 관심군(고위험군) 학생들에 대한 따뜻한 관심을 가져 달라고 당부했다. 또 마음보듬센터 등 전문기관과의 연계, 학교 생명 존중 교육 활성화 등을 통해 아이들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강조했다. 협의회에서는 학교 내 자살 예방을 위한 교육이 실시됐고, 자살 고위험군 학생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을 통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