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9 (화)

  • 맑음동두천 15.0℃
  • 맑음강릉 15.9℃
  • 맑음서울 19.1℃
  • 맑음대전 15.8℃
  • 맑음대구 16.2℃
  • 맑음울산 15.0℃
  • 맑음광주 17.9℃
  • 맑음부산 17.2℃
  • 구름조금고창 16.1℃
  • 구름조금제주 19.7℃
  • 맑음강화 19.4℃
  • 맑음보은 11.9℃
  • 맑음금산 11.9℃
  • 맑음강진군 15.6℃
  • 맑음경주시 12.6℃
  • 맑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경제/산업

전기안전공사, 안전 관련 공공기관과 첫 감사업무 다중협약

URL복사

국민안전 관련 공공기관들이 감사역량 강화와 코로나19 상황 대응에 뜻을 같이하기로 했다.

 

한국전기안전공사(상임감사 함중걸)를 비롯해 도로교통공단, 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한국승강기안전공단, 한국시설안전공단, 한국에너지공단,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등 9개 안전 관련 공공기관은 1일 '한국안전 공공기관 감사협의회' 발대식을 갖고, 감사업무 협력 강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한국안전 공공기관 감사협의회'는 국민 안전과 관련된 업무를 수행하는 9개 공공기관의 감사로 구성된 협의체로, 안전 관련 공공기관 간의 첫 다중 협업 사례이다.

 

이날 발대식은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을 위해 비대면 화상회의를 통한 온택트(Ontact) 형태로 진행됐다.

 

이날 발대식에 참여한 공공기관 감사들은 안전한 직장 구현과 재해 예방을 위한 전문인력 교류, 감사 정보와 우수사례 공유를 통한 감사역량 강화, 청렴·안전 캠페인 공동추진, 코로나19 상황 대응에 상호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함중걸 상임감사는 "이번 협약은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고 안전한국 실현을 도모하는 안전 공공기관들이 처음 뜻을 같이했다는데 의의가 깊다"며 "안전 공공기관들이 안전과 청렴 문화 확산을 이끌어 나아가자"고 말했다.

 

공사는 이번 안전 공공기관 간 감사업무 협약을 통해, 감사 전문성과 감사품질을 높이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총리, 축하서신과 답신에 드러난 속내
지난 7년이 넘는 세월 동안 일본 정치를 좌우했던 아베 총리가 퇴임한 후 제99대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정치의 전면에 나섰다. 일각에서는 한일관계의 새로운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는 이야기도 있지만, 또다른 일각에서는 그런 기대를 하기란 무리하다는 말도 있다. 스가 총리는 아베 전 총리의 정책 기조를 거의 그대로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과거와 같은 긴장 상태가 계속되지는 않을 것이라는 의견도 대두되고 있다. 일단 자신이 정치의 전면에 나선 만큼, 뭔가 ‘변화의 바람’은 존재해야 하기 때문이다. 여기에 또하나의 변수가 있다. 바로 한중일 정상회담이다. 일본은 미국과 전통적인 우방이지만, 그렇다고 중국 관계도 포기할 수 없는 입장에 있다. 코로나19사태가 본격화되기 이전부터 계속해서 시진핑 주석의 일본 방문을 추진했던 것도 바로 이런 이유 때문이다. 스가 총리의 등장과 한일관계, 향후 어떻게 전개될 것인가? 우리는 ‘친구’, 일본은 ‘이웃’이라 호칭 지난 9월 21일 스가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 축하 서신에 답신을 보냈다. 청와대는 이 사실을 전하면서 “스가 총리가 답신에서 문 대통령의 축하 서신에 대해 감사를 표한 뒤 양국이 중요한 이웃

전국방방곡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