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01 (금)

  • 구름조금동두천 0.5℃
  • 맑음강릉 3.4℃
  • 구름조금서울 1.2℃
  • 대전 -1.7℃
  • 대구 2.1℃
  • 구름많음울산 3.5℃
  • 구름많음광주 2.8℃
  • 구름조금부산 3.9℃
  • 구름많음고창 2.4℃
  • 흐림제주 6.1℃
  • 구름조금강화 -0.2℃
  • 흐림보은 -2.6℃
  • 흐림금산 -0.2℃
  • 구름많음강진군 4.8℃
  • 구름많음경주시 2.8℃
  • 구름조금거제 3.4℃
기상청 제공

코로나19/속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45명···지역발생 11월 들어 최다

URL복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45명으로 집계됐다. 이중 지역발생은 117명으로, 지난달 23일 기록한 138명 이후 최다 기록이다.

 

6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누적 확진자는 145명 늘어난 2만7195명이다. 지역발생은 117명, 해외유입 확진자는 28명이다.

 

국내발생 확진자는 지역별로 서울 38명, 경기 34명, 충남 25명, 경남 13명, 강원 7명 등이다.

 

최근 확진자가 늘어난 지역은 충청남도로, 천안 콜센터와 아산 직장 등을 통해 확산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 완치된 확진자는 86명 늘어 총 2만4821명이다. 사망자는 1명 증가해 476명이며, 치명률은 1.75%다.

 

한편, 오는 7일부터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가 적용된다. ▲생활방역(1단계) ▲지역유행(1.5~2단계) ▲전국유행(2.5~3단계) 등이다. 각각 수도권 100명, 충남·호남·경북·경남권 30명, 강원·제주권 10명 미만이면 1단계, 그 이상이면 1.5단계가 적용된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비정규 임시직이 대세가 되는 ‘긱 이코노미’의 시대가 왔다
‘비정규직’은 반드시 사라져야할 노동의 형태로 인식되곤 한다. 현 정부 역시 ‘비정규직 제로(0)’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인식이 깨지는 시대가 왔다. 미국의 경우 이미 직원의 60%가 프리랜서에 가까운 비정규직이며, 코로나19 사태 이후에는 이러한 비정규 임시직이 대세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기업에게 정규직의 월급은 지나친 부담이 되고 있으며, 지속가능한 경영을 해치는 불안전한 요인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변화를 ‘노동자에게 불리한 일’이라고 볼 수도 있다. 그러나 이러한 변화는 누군가에게 불리하거나 혹은 유리하게 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 이미 ‘경제의 구조’ 자체가 이런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기 때문이다. 빠른 시대변와 혁신의 필요성 전 세계 고용시장에서는 이미 수년 전부터 ‘긱 이코노미(Gig Economy)’라는 말이 유행하고 있다. ‘긱’이라는 말은 1920년대 재즈계에서 연주자를 즉석에서 섭외해 단기간만 함께 일하는 것에서 유래했다. 이것이 노동시장에 적용되면서 이른바 ‘긱 워커(Gig Worker)’가 탄생했다. 단기적으로 일을 하는 비정규 임시직을 의미한다. 이러한 노동의 형태가 생기게 된 이유는 여러 가지다. 우선 시대의 변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트럼프의 향후 4년 행보, 또다시 미국을 뒤흔든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불복은 참으로 진귀한 장면이 아닐 수 없다. 제3세계 독재 국가도 아닌, 세계 최강대국이자 선진국으로 알려진 미국에서 그러한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상상한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심지어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적인 선거에 의해 당선된 바이든을 ‘불법 대통령’이라고 정의하고 “나라를 줄 수 없다”고 선언하기까지 했다. 그러나 어떻게 해서든 트럼프는 물러나고 바이든이 대통령이 되리라는 예견이 우세하다. 문제는 다음 대통령 선거까지의 4년이다. 트럼프가 자신의 정치적 영향력을 계속 내세우는 한, 미국의 분열은 가속화되고 정치적으로 날선 주장이 오갈 것은 예견된 일이기 때문이다. 트럼프가 만든 ‘위대한 미국’이라는 마법 트럼프가 대통령에서 물러난 후 생길 일은 지금 현재 백악관에서 일어나는 일을 보면 된다. 대체로 선거에서 지면 퇴임을 준비하고, 조용히 퇴임 이후의 개인적인 생활을 구상하게 마련이다. 따라서 선거에 지는 순간부터는 새로운 정책을 추진하는 일을 별로 하지 않는다. 다음 대통령에 대한 예의가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완전히 다르다. 그는 권력 이양기에는 사형을 집행하지 않는 미국 130년의 전통을 깨고 9번째 사형을 집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