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01 (금)

  • 구름조금동두천 -0.9℃
  • 맑음강릉 2.0℃
  • 구름조금서울 -0.2℃
  • 대전 -1.4℃
  • 구름많음대구 1.8℃
  • 구름조금울산 3.0℃
  • 구름조금광주 2.4℃
  • 구름많음부산 3.7℃
  • 구름많음고창 2.3℃
  • 흐림제주 6.1℃
  • 구름많음강화 0.0℃
  • 흐림보은 -2.0℃
  • 흐림금산 0.1℃
  • 구름많음강진군 4.2℃
  • 구름많음경주시 2.6℃
  • 구름많음거제 3.2℃
기상청 제공

경제/산업

100원 동전 속 이순신 영정 바뀔 수도···“친일화가가 그렸다”

URL복사

 

이토 히로부미의 글씨가 담긴 머릿돌의 처리 방식을 검토하는 한국은행이 향후 친일화가가 그린 화폐 속 위인 영정도 바꿀 전망이다.

 

10일 한은에 따르면 화폐 도안의 위인 초상에 대한 정부의 표준영정 지정이 해제될 경우 도안 변경을 검토할 계획이다. 충무공 이순신 장군 등 화폐에 담긴 영정을 그린 작가들의 친일 행적 때문이다.

 

현용 화폐 중 100원화의 이순신, 5000원권의 율곡 이이, 1만원권의 세종대왕, 5만원권의 신사임당 속 정부 표준영정의 작가들은 모두 지난 2009년 대통령 직속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로부터 친일반민족행위자로 분류됐다. 각각 이순신 영정은 장우성 화백, 이이와 신사임당 영정은 김은호 화백, 세종대왕 영정은 김기창 화백이다.

 

가장 먼저 겉면이 바뀔 것으로 보이는 화폐는 100원 동전의 이순신 장군이다. 충무공 영정이 새겨진 100원 동전은 지난 1983년부터 사용됐다.

 

100원 표준영정은 현충사관리소에서 지정해제를 신청하면서 문체부 영정동상심의위원회에서 해제 심의 중으로, 조만간 결론이 날 전망이다. 앞서 장 화백이 그린 유관순 열사 영정은 1978년 표준영정이 됐다가 해제됐다.

 

5000원권, 1만원권, 5만원권 등은 현재까지 표준영정 지정 해제 신청이 접수되지 않아 당장 정해진 것은 없다. 다만 박양우 문체부 장관이 지난달 국정감사에서 친일논란이 있는 화가가 그린 영정 13위를 소유주 신청 없이도 문체부가 지정해제할 수 있는지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비정규 임시직이 대세가 되는 ‘긱 이코노미’의 시대가 왔다
‘비정규직’은 반드시 사라져야할 노동의 형태로 인식되곤 한다. 현 정부 역시 ‘비정규직 제로(0)’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인식이 깨지는 시대가 왔다. 미국의 경우 이미 직원의 60%가 프리랜서에 가까운 비정규직이며, 코로나19 사태 이후에는 이러한 비정규 임시직이 대세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기업에게 정규직의 월급은 지나친 부담이 되고 있으며, 지속가능한 경영을 해치는 불안전한 요인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변화를 ‘노동자에게 불리한 일’이라고 볼 수도 있다. 그러나 이러한 변화는 누군가에게 불리하거나 혹은 유리하게 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 이미 ‘경제의 구조’ 자체가 이런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기 때문이다. 빠른 시대변와 혁신의 필요성 전 세계 고용시장에서는 이미 수년 전부터 ‘긱 이코노미(Gig Economy)’라는 말이 유행하고 있다. ‘긱’이라는 말은 1920년대 재즈계에서 연주자를 즉석에서 섭외해 단기간만 함께 일하는 것에서 유래했다. 이것이 노동시장에 적용되면서 이른바 ‘긱 워커(Gig Worker)’가 탄생했다. 단기적으로 일을 하는 비정규 임시직을 의미한다. 이러한 노동의 형태가 생기게 된 이유는 여러 가지다. 우선 시대의 변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트럼프의 향후 4년 행보, 또다시 미국을 뒤흔든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불복은 참으로 진귀한 장면이 아닐 수 없다. 제3세계 독재 국가도 아닌, 세계 최강대국이자 선진국으로 알려진 미국에서 그러한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상상한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심지어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적인 선거에 의해 당선된 바이든을 ‘불법 대통령’이라고 정의하고 “나라를 줄 수 없다”고 선언하기까지 했다. 그러나 어떻게 해서든 트럼프는 물러나고 바이든이 대통령이 되리라는 예견이 우세하다. 문제는 다음 대통령 선거까지의 4년이다. 트럼프가 자신의 정치적 영향력을 계속 내세우는 한, 미국의 분열은 가속화되고 정치적으로 날선 주장이 오갈 것은 예견된 일이기 때문이다. 트럼프가 만든 ‘위대한 미국’이라는 마법 트럼프가 대통령에서 물러난 후 생길 일은 지금 현재 백악관에서 일어나는 일을 보면 된다. 대체로 선거에서 지면 퇴임을 준비하고, 조용히 퇴임 이후의 개인적인 생활을 구상하게 마련이다. 따라서 선거에 지는 순간부터는 새로운 정책을 추진하는 일을 별로 하지 않는다. 다음 대통령에 대한 예의가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완전히 다르다. 그는 권력 이양기에는 사형을 집행하지 않는 미국 130년의 전통을 깨고 9번째 사형을 집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