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4 (월)

  • -동두천 25.7℃
  • -강릉 23.1℃
  • 서울 26.1℃
  • 박무대전 29.0℃
  • 박무대구 30.1℃
  • 박무울산 28.8℃
  • 박무광주 28.5℃
  • 구름조금부산 28.6℃
  • -고창 29.3℃
  • 맑음제주 33.2℃
  • -강화 25.7℃
  • -보은 27.5℃
  • -금산 29.7℃
  • -강진군 29.9℃
  • -경주시 28.1℃
  • -거제 31.6℃

지자체

전체기사 보기

서울역고가, 5월20일 시민 개방

서울로7017 조성공사는 2월 말 현재 전체 공정률 70%를 넘기며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 상부 645개 식재포트와 18개 편의시설 설치가 진행 중으로 이달 말부터는 수목 식재가 시작된다. 아울러 서울로와 주변을 연결하는 엘리베이터 6개소와 에스컬레이터 1개소, 인접 건물 연결로 2개소 공사도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

228종, 2만4000주 식물로 단장하여 보행길로 재탄생한 '서울로7017'가 오는 5월 20일 공식 개장행사와 함께 시민에 개방된. 시는 재탄생하는 서울역고가의 특징을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도록 전문가, 시민과 함께 각종 시설물 상태, 향후 운영시 예상되는 문제점 등을 다각도로 점검 해가면서 개장 일정도 개화시기를 감안해 택했다. 서울로7017 조성공사는 2월 말 현재 전체 공정률 70%를 넘기며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 상부 645개 식재포트와 18개 편의시설 설치가 진행 중으로 이달 말부터는 수목 식재가 시작된다. 아울러 서울로와 주변을 연결하는 엘리베이터 6개소와 에스컬레이터 1개소, 인접 건물 연결로 2개소 공사도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 개장행사는 시민과 지역 주민이 함께 호흡하는 축제의 장으로 꾸며진다. 재생과 보행이라는 서울로의 가치를 시민이 직접 체감할 수 있게끔 시민 참여를 극대화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 마련된다. 서울시는 새로운 행사에 치중하기 보다는 서울시의 기존 다양한 문화행사를 서울로 개장 이후 집중 배치하여 적은 예산으로도 큰 효과를 낼 수 있게 전체 개장 행사를 기획 중이다.




여야 "증세논란" 불붙나? 문재인 정부의 첫 추가경정예산안이 22일 국회 문턱을 넘으면서 정치권이 '증세 전쟁'으로 옮겨붙은데다 문 대통령이 재벌기업과 슈퍼리치(부자)를 대상으로 한 증세 추진 의지를 피력하면서 증세 논의에 불을 당겼다. 정부여당은 증세 논의에 즉각 착수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보수야당은 신중론·속도조절론을 꺼내면서 반대 전선을 형성하고 있다. 추경안이 처리되자 여당은 즉각 증세 논의에 시동을 걸었다. 정진우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은 추경 통과 직후 논평을 내고 "슈퍼리치에 대한 증세, 진지한 논의가 시작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회에서 45일간 지난한 논의를 거듭해온 추경이 매듭된 만큼 이제 본격적인 증세 논의에 돌입하자는 의지로 풀이된다. 민주당 측은 지난 19대 대선에서 각당 대선 후보들이 주장한 증세 공약을 일일이 언급하며 협조를 구하기도 했다. 하지만 보수야당의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무리한 대선공약 달성을 위해 증세를 추진하고 국민에게 부담을 전가하려 한다"는 강경한 입장이다. 이현재 한국당 정책위의장은 최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부는 증세 없이 100대 국정과제'를 추진하겠다고 했으나 하루만에 증세 추진의사를 밝혔다"며 "무리한 날림 공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