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6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지자체

전체기사 보기

경기도 ODA 사업,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공무원 10명 초청연수 실시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인도네시아 공무원들이 경기도의 도시 개발과 관련된 우수 정책 사례를 배우기 위해 21일에 한국을 방문했다. 이번 연수단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시 소속 공무원 10명으로 이날부터 오는 29일까지 9일간 경기도인재개발원과 도내 정책 현장에서 경기도의 앞선 정책 사례를 접하게 된다. 이번 연수는 인도네시아 구도심 재생을 위해 자카르타시 측의 요청으로 진행됐으며, 연수단은 수원시 행궁동 도시재생사업 등 구도심과 신도시 개발사업과 도농 복합도시 정책을 살펴 볼 예정이다. 개도국 공무원 초청 연수는 경기도가 추진하는 국제개발협력사업(ODA)의 하나다. 도는 개발도상국 공무원을 초청해 영(Young)아이디어, 언제나 민원실 등 우수 정책모델과 공공행정 사례를 소개하고 있다. 이를 통해 개도국 내에서 경기도의 인지도 상승과 도내 중소기업의 활발한 해외 진출 도모 효과를 목적으로 하고 있다. 지난 8월 말에는 캄보디아 공무원들이 따복공동체 등을 배워갔고, 이번 인도네시아 공무원을 비롯하여 향후 베트남, 러시아, 미얀마 공무원들도 경기도를 방문할 예정이다. 박노극 경기도 외교정책과장은 “이번 연수가 인도네시아 공공행정과 신도시개발



최승호 전 MBC 피디 '블랙리스트' 조사 위해 검찰 출석 최승호 전 MBC 피디가 26일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의 ‘블랙리스트’를 작성해 따른 피해 등을 조사받기 위해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다. 최 전 피디는 “국민들의 사랑을 받던 공영방송을 권력이 자신들이 원하는 목소리를 내지 않는다고 해서 망가뜨린 역사가 이번 수사를 통해 다시는 되풀이되지 않도록 발본색원 됐으면 한다”고 심경을 밝혔다. 2012년 MBC 사장 퇴진 요구 파업에 참여했다가 해임된 최 전 피디는 현재 독립언론 ‘뉴스타파’에서 활동하며 이명박 당시 공영방송 개입을 적극적으로 밝혀내려 하고 있다. 최 전 피디는 “국정원이 배후에 있는, 결국엔 청와대까지 다 연결된 것이라고 보는데, 배후에 있는 진실이 드러나고 있는 것 아닐까. 검찰이 갖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 저도 궁금하고 보고 말씀드리겠다”며 의지를 보였다. 이어 그는 “국정원이 국민의 정보기관으로서 역할을 하지 않고 대통령 개인 정보기관으로 역할을 했던 것”이라며 “대한민국에 미친 상처는 어마어마하다고 생각한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 포함해서 이명박 전 대통령, 그리고 실무적으로 원 전 국장과 연락한 책임자들이 모두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영화 ‘공범자들’을 제작한 그는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본격 출범 교육부는 2017. 9. 25.(월) 14시 30분 한국프레스센터 목련홀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 출범식 및 제1차 정기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직접 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수여한 뒤 향후 위원회 활동계획 및 진상조사 추진계획 등에 관하여 논의할 계획이다. 특히, 공정하고 정확한 사실 조사를 위하여 교육계, 사학계뿐만 아니라, 일반국민의 다양한 의견과 시각을 반영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배경을 가진 위원 15인으로 구성하였으며, 위원장은 고석규 전 목포대학교 총장이 맡는다. 또한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 조사의 주요 조사과제를 제시 및 확정하며, 조사결과를 검토하고 처리방안을 심의하며, 향후 재발방지 대책에 대한 연구 및 제안을 하고, ‘(가칭) 역사교과서 국정화 정책 백서’ 발간 등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각계각층의 전문가로 구성된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의 활동을 통해 촛불혁명의 정신을 살리고 교육부문의 적폐를 청산하는 과정을 통해 사회적 갈등이 봉합되기를 기대한다.”면서,"앞으로 공정하고 중립적인 조사를 통해 역사교과서 국정화 관련 진상이 규명되어 교육 민주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