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포토] 이만희 들어간 수원지법 앞···“신천지 OUT”
  • 기사등록 2020-07-31 14:51:52
  • 기사수정 2020-07-31 14:51:56
기사수정

코로나19가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신도들을 중심으로 확산할 때 정부의 방역활동을 방해한 혐의 등을 받는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 구속여부가 31일 결정된다.

 

수원지법 영장전담판사 심리로 이날 오전 감염병예방법 위반 및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 총회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가 개최됐다.

 

이날 수원지법 앞에선 신천지로 인해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가 기자회견을 열고 이 총회장의 구속과 신천지 해제를 촉구했다.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는 기자회견을 통해 “재 피해가족들은 이만희 구속과 강력한 처벌을 바라고 신천지가 해제되어 가출한 자녀와 가족이 돌아오기만을 기다리고 있다”며 “그러나 아직도 가출한 자녀들은 연락이 없고, 어디서 생활하는 지도 알 수 없다”라고 주장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7-31 14:51:5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