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내년 최저임금 5% 오른다… 월 201만580원 - 노사 양측 반발… 노동계 “삭감 수준”, 경영계 “5%도 감당 어려워” 
  • 기사등록 2022-06-29 13:48:39
기사수정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의원과 권인숙 의원dl 29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 인상 자제를 주장하는 경제계의 주장을 비판했다.
내년 최저임금이 9620원으로 결정됐다. 올해보다 460원(5.0%) 인상된 금액이다. 

 

월 단위(월 노동시간 209시간 기준)로 환산하면 201만580원이다.

 

이날 노사 양측은 박준식 최저임금위원장의 요청에 따라 3차례에 걸쳐 요구안을 제시했지만, 결국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해, 결국 위원회의 요구안으로 결정된 것이다. 

 

최근 5년간 시간당 최저임금은 2018년 7530원(인상률 16.4%), 2019년 8350원(10.9%), 2020년 8590원(2.9%), 2021년 8720원(1.5%), 올해 9160원(5.1%)이다.

 

물가와 원자재 값이 급등하고 있는 가운데, 결정된 이날 결과에 대해 노동계와 경영계는 모두 반발하는 분위기다. 

 

한 노동계 관계자는 "5%는 실제 물가 인상률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어서, 사실상 임금 인상이 아니라 삭감되는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경영계는 “한계 상황에 처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인들은 5%도 감당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같은 날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의원과 권인숙 의원은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물가 등 경제위기를 이유로 최저임금의 인상 자제를 주장하는 경제계의 주장을 비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6-29 13:48:39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