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산업부·삼성전자, 중소기업에 505건 기술 무상 개방 - 대기업 등 보유한 미활용 기술 중소기업에 무상 이전 - 모바일기기, 통신네트워크,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총 505건 기술 공개
  • 기사등록 2021-05-07 17:31:06
  • 기사수정 2021-05-08 01:10:36
기사수정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021. 5. 7(금) 09:30 장관 취임을 계기로 직원들과 인사를 나누기 위해 직원들이 근무중인 사무실을 둘러보고, 인사를 나누었다.

▲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021. 5. 7(금) 09:30 장관 취임을 계기로 직원들과 인사를 나누기 위해 직원들이 근무중인 사무실을 둘러보고, 인사를 나누었다.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는 ‘2021년도 산업통상자원부-삼성전자 기술나눔’을 공고한다고 밝혔다.

 

기술나눔은 대기업 등이 보유한 미활용 기술을 중소기업에게 무상 이전해 주는 사업으로, 2013년부터 산업부는 매년 대‧중소기업 동반성장을 실천하고자 하는 대기업·공기업 등과 함께 기술이전을 지원하고 있다.

 

2020년에는 삼성전자, 포스코그룹 등의 참여로 226개 중소기업에게 총 444건의 기술을 이전했고, 작년 말부터 추진해 올 3월 마무리된 SK 기술나눔은 53개 중소기업에게 75건의 기술이전이 결정됐다.


▲2021년 삼성전자 나눔기술 분야 (자료=산업통상자원부)

 

특히, 작년 삼성·포스코·SK그룹 등이 참여한 기술나눔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한국판 뉴딜 정책에 발맞춰 혁신제품‧서비스 개발에 박차를 가하려는 중소기업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공고된 삼성전자 기술나눔은 모바일기기, 통신네트워크,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이 주요 분야로 총 505건의 기술을 공개하며, 기술이전이 확정될 시 무상으로 특허권 등을 이전받을 수 있다.


산업부는 하반기에도 보다 많은 중소기업이 수혜를 받을 수 있도록 포스코, LS일렉트릭,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수자원공사 등이 참여하는 기술나눔을 추진할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김상모 산업기술융합정책관은 “코로나19로 모든 기업이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지만 대기업의 기술나눔으로 우리 중소기업의 경쟁력 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하며, “대‧중소기업의 상생을 위해 지속적으로 기술나눔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삼성전자 기술나눔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산업통상자원부 및 한국산업기술진흥원 홈페이지에 게시된 사업공고에 따라 6월 10일까지 신청할 수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5-07 17:31:06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