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감염병연구소, `항바이러스제 거점 실험실` 운영…코로나19 대응 - 코로나19 등 바이러스 질환 치료물질 효능평가 네트워크 구축 및 치료제 개발 지원 - 상시 지원·전문성 강화 위해 총 3개소 거점실험실 신규 선정
  • 기사등록 2021-06-11 17:33:59
기사수정

국립보건연구원 국립감염병연구소는 코로나19 등 바이러스 질환 치료물질 효능평가를 위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치료제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항바이러스제 약물평가 거점실험실` 운영을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국립보건연구원 국립감염병연구소는 `항바이러스제 약물평가 거점실험실` 운영을 시작한다.

질병관리청은 생물안전 3등급 실험실(BSL3) 등 특수시설을 활용한 민간에서의 항바이러스 약물효능 평가 요구 증가에 따라, 이를 상시 지원하고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총 3개소의 거점실험실을 신규 선정했다.

 

국립감염병연구소는 거점실험실과 공동으로 코로나19 등 바이러스 감염질환에 대한 치료후보물질의 효능을 분석하고, 표준분석법을 확립하는 등 사업을 적극적으로 지원·관리한다.

 

신규 선정된 거점실험실은 세포효능분석실 고려대학교, 한국파스퇴르연구소 2개 기관과 동물효능분석실 충북대학교 1개 기관으로, 민간에서 의뢰되는 항바이러스물질 효능평가 분석, 표준시험법 확립을 위한 정도평가 및 항바이러스제 발굴을 위한 공동연구 기능을 1년간 수행한다.

 

세포효능분석실은 다양한 항바이러스 후보물질에 대해 BSL3 시설 에서 신속대량검색시스템 및 중화효능 분석법 등을 활용하여 세포수준에서의 항바이러스 효능 평가를 수행하며, 동물효능분석실은 BSL3시설 및 야생형 바이러스 동물감염실험실(ABL3)을 이용해 마우스 및 햄스터 등 동물감염모델을 확립하고 항바이러스 물질 안전성 및 유효성 평가를 수행한다.

 

국립감염병연구소 신종바이러스연구센터 이주연 센터장은 "이번 항바이러스제 약물평가 거점실험실 운영을 통해 코로나19 뿐 아니라 미래 감염병에 대한 항바이러스 물질 발굴 및 비 임상 평가 기반 구축 확립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11 17:33:59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