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4 (월)

  • -동두천 25.7℃
  • -강릉 23.1℃
  • 서울 26.1℃
  • 박무대전 29.0℃
  • 박무대구 30.1℃
  • 박무울산 28.8℃
  • 박무광주 28.5℃
  • 구름조금부산 28.6℃
  • -고창 29.3℃
  • 맑음제주 33.2℃
  • -강화 25.7℃
  • -보은 27.5℃
  • -금산 29.7℃
  • -강진군 29.9℃
  • -경주시 28.1℃
  • -거제 31.6℃

CEO,인물

전체기사 보기

공민배 전 창원 시장

경남도 재직시 탁월한 업무 수행 능력으로 행정수준 재고에 큰 기여

공민배 전 창원 시장 경남도 재직 시 탁월한 업무수행 능력으로 행정수준 제고에 큰 기여 “ 경남도를 잘 정비해서 다시 궤도에 올려놓고 싶다” 대선이 끝난 지 약 두 달이 되지 못한 시간, 정치적 관심은 내년 지방선거로 옮겨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사상 역대 처음으로 전국에서 큰 편차 없는 고른 지지를 받은 것은, 대한민국 정치적 고질이자 난제인 지역감정 혹은 편견에서 벗어날 수 있는 의미 있는 신호로 받아들여졌다. 하지만 문재인 정권 출범 벽두부터 보수 야당의 지나친 정부 발목잡기 때문에 아직 조각도 완성되지 않고, 정부정책의 제 1 화두인 추경안 통과도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정치권은 자신들의 명분으로 ‘민심’과 ‘국민’을 내세우고 있지만, 과연 진짜 민심은 다시 어디에 있을지 그래서 더욱 시선이 쏠리게 될 선거가 내년 지방선거다. 그 중 대대로 보수의 철옹성을 쌓아온 영남지역에서의 판도는 다시 어떤 지형을 형성할까. 경남에서 거론되는 도지사 후보군이 가히 춘추전국시대다. 그 중에서 공민배 전 창원시장은 여러 면에서 단연 선두군이다. 경남에서 큰일 많이 해 낸 행정 총괄능력 보유자 “경남은 행정부문 여러 집계에서 늘 상위였던 지역입니다. 인구도




여야 "증세논란" 불붙나? 문재인 정부의 첫 추가경정예산안이 22일 국회 문턱을 넘으면서 정치권이 '증세 전쟁'으로 옮겨붙은데다 문 대통령이 재벌기업과 슈퍼리치(부자)를 대상으로 한 증세 추진 의지를 피력하면서 증세 논의에 불을 당겼다. 정부여당은 증세 논의에 즉각 착수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보수야당은 신중론·속도조절론을 꺼내면서 반대 전선을 형성하고 있다. 추경안이 처리되자 여당은 즉각 증세 논의에 시동을 걸었다. 정진우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은 추경 통과 직후 논평을 내고 "슈퍼리치에 대한 증세, 진지한 논의가 시작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회에서 45일간 지난한 논의를 거듭해온 추경이 매듭된 만큼 이제 본격적인 증세 논의에 돌입하자는 의지로 풀이된다. 민주당 측은 지난 19대 대선에서 각당 대선 후보들이 주장한 증세 공약을 일일이 언급하며 협조를 구하기도 했다. 하지만 보수야당의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무리한 대선공약 달성을 위해 증세를 추진하고 국민에게 부담을 전가하려 한다"는 강경한 입장이다. 이현재 한국당 정책위의장은 최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부는 증세 없이 100대 국정과제'를 추진하겠다고 했으나 하루만에 증세 추진의사를 밝혔다"며 "무리한 날림 공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