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민의힘 윤창현, 정부에 `코인런` 대책 마련 촉구 - 이용자 다수 한꺼번에 자금 인출 `코인런` 현상, 가시화 조짐 보인다 - "검·경 즉각 수사 착수 및 금융당국 문제 있는 거래소 계좌동결 나서야"
  • 기사등록 2021-05-07 15:52:12
  • 기사수정 2021-05-09 00:28:36
기사수정


국민의힘 윤창현 의원이 7일 국회 소통관에서 가상화폐거래소의 위험성이 높아짐에 따른 `코인런` 현상에 대해 정부의 긴급대책을 촉구하고 있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7일 긴급 성명을 내고 "`코인런`이 현실화 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며 정부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윤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은행이 위험해질 때 예금자들이 은행으로 한꺼번에 모여서 예금인출을 시도하는 상황을 뱅크런이라고 한다"며 "그런데 지금 가상화폐거래소가 위험해져서 이용자들이 한꺼번에 자금을 인출하는 `코인런` 현상이 가시화될 조짐이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 의원은 "언론 보도에 따르면 `비트소닉`이라는 거래소를 이용해 코인을 구매한 130여명이 75억원의 자금인출을 거부 당하고 있다"며 "금융감독원을 찾았지만 소관이 아니라는 말에 돌아서야 했고, 한국소비자원도 도와줄 수 없다는 답변만 내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명백한 사기사건을 지켜보면서도 정부부처는 업무를 미루기 바쁘고, 경찰은 지난 2월에 피해사실을 신고받고서도 현재까지 거래소 관계자에 대한 조사를 마치치도 못한 상황"이라며 "오늘 금융위 산하 FIU(금융정보분석원)에 연락을 시도했는데, FIU도 일부나마 남아 있을지 모르는 고객자금 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했는지 확인해 줄 수 없다는 입장만 전달 받았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윤창현 의원이 7일 국회 소통관에서 가상화폐거래소의 위험성이 높아짐에 따른 `코인런` 현상에 대해 정부의 긴급대책을 촉구하고 있다. 

윤 의원은 "정부의 늦장 대응은 도를 넘은 상황이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2019년 1월 이후 올해 3월까지 가상화폐 관련 관계부처 회의를 개최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는 반면 국무조정실은 본 의원실에 공문으로 2018년 이후 현재까지 총 20여차례의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지속적으로 개최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감사원은 즉시 소관업무를 떠넘기고 있는 각 부처를 특정해 직무감찰에 나서야 한다"며 "검·경은 즉각 수사에 착수하고 금융당국은 문제 있는 거래소 계좌동결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5-07 15:52:1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