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준석 "파격, 새로움 넘어 여의도 새 표준 돼야" - 14일 국민의힘 초대 지도부, 첫 최고위원회의 개최 - 이 대표 "다양한 생각 공존하는 `그릇` 될 것"
  • 기사등록 2021-06-14 16:17:09
기사수정

14일 전당대회를 통해 출범한 국민의힘 초대 지도부가 첫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당 대표는 이 자리에서 "오늘부터 우리가 행하는 파격은 새로움을 넘어 새로운 여의도의 표준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14일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가 첫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했다.

이 대표는 또한 "다양한 생각이 공존할 수 있는 그릇이 돼야 하고, 변화에 대한 두려움 보다는 새로움에 대한 기대가 우리의 언어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그는 전날 자신이 따릉이를 타고 국회에 출근한 것이 주목을 받았던 것과 관련해 "국회 경내에만 따릉이 자전거 보관소가 8개 있다. 아마 서울에서 따릉이 밀도가 가장 높은 곳 중 하나 임에도 제가 따릉이를 탄 것이 그렇게 큰 이슈가 될 줄 몰랐다"고 말했다.

 

아울러 "출퇴근 시간만 되면 국회 내 8개 대여소의 따릉이가 부족할 정도로 보좌진과 국회 직원들의 이용빈도가 높은데, 역설적으로 정치인 한 사람이 타는 모습이 처음 주목받는 것이 놀랍다"고 덧붙였다.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이준석 대표와 왼쪽 김기현 원내대표.

그러면서 "공유자전거, 킥보드 등의 라스트 마일 운송수단, 또는 퍼스널 모빌리티에 대한 해박한 이해가 없이는 우리가 이런 것들을 규제하는 법을 만들고 새로운 산업을 육성하기 어렵다. 젊은 세대에게는 이미 친숙하지만, 주류정치인들에게 외면받았던 논제들을 적극 선점하고 다루겠다"고 강조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14 16:17:09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